대웅제약, 궤양성 대장염 신약 후보물질 개발 속도
대웅제약, 궤양성 대장염 신약 후보물질 개발 속도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8.12.19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릿지바이오와 펠리노-1 저해제 BBT-401 공동개발·기술이전 계약 체결
대웅제약은 브릿지바이오와 궤양성 대장염 등 염증성질환 치료 신약 후보물질 BBT-401의 공동개발 및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 국내 바이오벤처와 손잡고 염증성 질환 치료 신약 후보물질 개발에 속도를 낸다. 

대웅제약은 브릿지바이오와 궤양성 대장염 등 염증성질환 치료 신약 후보물질 BBT-401에 대한 기술실시권 및 글로벌 완제의약품 생산 판매권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계약을 통해 BBT-401의 허가를 위한 임상 개발을 공동으로 진행하는 등 사업화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대웅제약은 한국, 중국, 일본, 동남아시아 등 총 22개 지역에서 BBT-401의 허가 및 사업권리와 함께 전 세계 독점 생산·공급권을 확보했다.

브릿지바이오는 대웅제약으로부터 계약금과 개발, 허가 등 목표 도달 시 마일스톤을 받게되며, 그 금액은 약 4000만 달러 규모로 전망된다.

BBT-401은 First-in-class 신약 후보물질로 인체의 면역신호 전달에 관여하는 단백질인 펠리노-1(Pellino-1)과 결합해 궤양성 대장염 등 염증성질환에서 염증 신호 전달을 차단, 면역 반응을 억제하는 기전이다.

올해 미국에서 안전성과 내약성 등 약물의 특성을 확인하는 임상 1상을 성공적으로 완료했고, 올해 미국에서 실제 궤양성 대장염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 2상에 착수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양사는 아시아권에서의 임상 개발에도 돌입할 방침이다. 

대웅제약은 이번 계약으로 경증 궤양성 대장염 치료제 아사콜에 이어 궤양성 대장염 치료제 라인업을 확보함으로써 관련 시장 점유율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전승호 사장은 "이번 공동연구 및 기술이전을 통해 궤양성 대장염 등 치료가 어려웠던 염증 질환을 해결할 신약을 개발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국내외 기업과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해 지속적인 혁신 신약 개발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브릿지바이오 이정규 대표는 "국내 산학연 협력을 통해 싹을 틔운 신약후보물질 BBT-401이 글로벌 염증성질환 치료제 시장에 진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공동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