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바디, 인플루엔자 신속진단키트 국내 출시
젠바디, 인플루엔자 신속진단키트 국내 출시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8.12.17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용 제품 첫 출시...발색 리더리도 내년 상반기 출시 예정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젠바디(대표 정점규·김진수)는 '젠바디 인플루엔자 A/B 항원 신속진단키트'를 국내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해당 제품은 젠바디의 첫 국내용 제품으로, 지난 10월 30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품목허가를 받았다. 

인플루엔자 신속진단키트는 현장에서 평균 5분(최소 30초, 최대 10분) 내에 인플루엔자 A형, B형 바이러스를 감별하는 신속진단키트다. 

부드러운 면봉류로 비강 및 인후강 부위 검체를 채취해 소아 환자에게도 사용이 쉬운 게 특징이다. 

젠바디는 이번 신속진단키트와 별도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판독 결과의 정확도를 높이는 분석기(발색 리더기)를 개발 중이며, 이를 내년 상반기 출시할 계획이다. 

젠바디 정점규 대표는 “이번 인플루엔자 신속진단키트를 젠바디의 첫 국내용 제품으로 출시해 국내 보건의료에 기여할 수 있게 된 점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국내외 인플루엔자 진단 시장에서는 점차 판독 결과의 정확도를 높이는 전략이 주효해지고 있다. 분석기 또한 빠르게 개발을 완료해 진단 정확도를 제고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