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의대, '세계대학평가'서 세계 41위·국내 1위
성균관의대, '세계대학평가'서 세계 41위·국내 1위
  • 박선혜 기자
  • 승인 2018.12.05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상·전임상 및 보건 부문에서 영향력 인정받아…서울의대와 함께 40위권 이름 올려
▲ 성균관의대 홈페이지 발췌.

[메디칼업저버 박선혜 기자] 성균관의대가 '2019 THE(Times Higher Education) 세계대학평가'에서 세계적인 권위와 영향력을 인정받았다.

영국 글로벌 대학평가기관 타임스 고등 교육이 전 세계 1250개 이상의 대학을 대상으로 평가를 진행한 결과, 성균관의대는 임상, 전임상 및 보건(Clinical, Pre-Clinical & Health) 부문에서 세계 41위, 국내 1위 의대로 선정됐다.

타임스 고등 교육은 교육과 연구, 논문인용 및 국제화 지수 등 각 학문 분야에서 영역별 경쟁력을 측정하고, 이를 정량화해 500위까지 순위를 발표한다. 

성균관의대는 2015년도 발표된 '2016 THE 세계대학평가'에서 88위를 기록, 처음으로 세계 100위권 내에 진입했다. 이후 2017 평가에서 72위, 2018 평가에서 57위로 꾸준한 상승세를 보였고, 2019 평가에서 41위에 올라 국내 의대 중 서울의대(49위)와 함께 4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성균관의대 최연호 학장(삼성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은 "세계 41위는 논문인용도, 산업화수입, 국제평판, 연구력, 교육 등 모든 면에서 골고루 높은 성적을 받았기에 이루어진 성과"라면서 "앞으로도 연구 및 교육 역량 강화를 위한 노력과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