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학술 > 비뇨/통증/중환자/재활/외과
PSA 국가검진 놓고 수년째 학회 정부 줄다리기비뇨기과학회 "PSA 일반검진에 포함시켜야" vs 정부 "사망률 감소 근거 제시해라"
박상준 기자  |  sjpark@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8.11.29  16:12: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메디칼업저버 박상준 기자] PSA(전립선특이항원) 검사를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일반건강검진에 포함하는 것을 놓고 학회와 복건복지부가 이견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계속되는 줄다리기 싸움이 수 년째 계속되고 있는 사이 전립선암 발생은 계속 늘어나고 있어 협의안이 필요한 상황이다. 

29일 대한비뇨기과학회 70회 추계학술대회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학회 임원들은 "고령사회로 접어들면서 남성 호발암인 전립선암이 최근 몇 년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특히 연령 변화로 더 가속화할 수 있다"며 "이를 막으려면 PSA 등 정기적 검사가 필요하다"고 성토했다.

보험법제이사인 민승기 과장(경찰병원)은 "우리나라는 남자 암 발생 수준 대비 암 사망률이 높지만 여자보다 암관리가 상대적으로 소홀하다"며 아쉬움을 피력했다.

국가암 조기검진사업에서 여자는 위암, 간암, 대장암, 유방암, 자궁경부암의 5개 암에 대해 시행되는 반면, 남자는 위암, 간암, 대장암의 3개 암에만 적용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특히 여성 수명이 남성보다 긴 현재 상황에서 남성의 암 관리가 부족한 것은 형평성에도 문제가 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따라서 PSA 검사를 공단검진에 포함해 암 조기 발견으로 남성 암 사망률을 낮춰야한다는 입장이다.

학회가 주장하는 PSA(전립선특이항원) 검사는 간단한 혈액 재취만으로 전립선암 위험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유용한 인체 증양표지 검사다. 비용도 인당 1만원으로 수준으로 50세 이상으로 제한하면 30억원 수준의 예산이 들어간다.

민 과장은 "미국은 정부에서 시행하는 보험제도인 메디케어에서 무증상 남성을 대상으로 매년 혈청 PSA 검사비를 지원하고 있으며 일본도 '닌젠 도크(Ningen dock)'라는 정기건강검진 사업과 지방 정부에서 시행하는 전립선암 조기검진 프로그램으로 혈청 PSA 검진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리나라도 선진국 수준까지는 미치지 못하더라도 전립선암 조기 검진에 대해 최소한의 조치는 필요하다는 게 학회 측 주장인데 최소한 50세 이상 남성은 기적 검진을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 같은 주장에 대해 보건복지부는 국립암센터의 연구에서 나온 무증상 성인에서 PSA 검사는 권고하지 않는다는 결과에 따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게다가 국가 암검진사업에 추가하기 위한 조건을 맞추지 않는 한 어렵다는 단호한 입장이다.

특히 이중 암검진을 통해 사망률을 낮출 수 있는 근거를 가져오라며 수년째 팽팽한 줄다리기를 하고 있다.

올 중순 학회가 마련한 토론회에서 장은섭 보건복지부 질병정책과 서기관은 이에 대해 "PSA검사를 국가암검진에 넣으려면 국가암검진에 포함했을 때 암 생존율 향상 등 뚜렷한 근거를 제시해야 한다"며 "정부도 학계나 환자단체들의 요구사항에 귀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학회는 학회의 입장을 수용하기보다는 반대를 위한 반대만 하고 있어 아쉽다는 반응이다.

학회 천준 회장은 "지금까지 수용한 건강검진 배경도 근거 자료를 갖고 한 것은 아니다"라면서 "기존 검사도 모두 사망률 자료를 갖고 있지 않다. 위험성과 위중성에 의해 추가한 것이다. PSA 검사건에 유독 원칙적인 자료를 요구하는 건은 형평성에 맞지 않다"고 반박했다.

민 과장은 "사망률 감소효과를 입증하는 연구도 굉장히 오래 걸린다. 현실적으로 만들기 어렵다. 미국에서는 무증상 성인에 대해 검사가 의미 없다고 했지만 실제로는 사보험을 통해 거의 모두 하고 있다. 따라서 우리도 제한적인 연령에 대해 한 번 정도 확인하자는 것이 무리한 요구는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팽팽한 줄다리기가 계속되는 사이 전립선암 진단이 늦어질 것을 우려한 학회는 대국민홍보활동을 통해 전립선암 발생의 위험성과 주기적으로 검사할 것을 독려하고 있다.

학회는 정부가 전립선 암환자에 소요되는 비용을 감안하면 재원은 큰 문제가 아니라면서 전향적으로 검토해줄 것을 기대하고 있다.

[관련기사]

박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