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로젠-쓰리빌리언, 희귀질환 유전자 진단 공동 제품 출시
마크로젠-쓰리빌리언, 희귀질환 유전자 진단 공동 제품 출시
  • 박선재 기자
  • 승인 2018.11.27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희귀질환 유전자 진단 시장 공략 계획

정밀의학 생명공학기업 마크로젠(대표이사 양갑석, www.macrogen.com)은 AI 기반 희귀질환 유전자 진단 스타트업 쓰리빌리언(3billion, 대표이사 금창원)과 희귀질환 유전자 진단 공동 제품 출시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마크로젠과 쓰리빌리언은 치료 하기도 전에 진단 자체가 걸림돌이 되는 희귀질환의 문제점을 개선하고, 글로벌 시장을 함께 개척하고자 희귀질환 유전자 진단 공동 제품을 출시하기로 합의, 계약을 체결했다.

희귀질환 유전자 진단은 크게 △유전자 해독, △변이 검출, △변이 해석, △질병 진단의 순서로 진행된다. 

쓰리빌리언은 이 중 가장 큰 병목인 '변이 해석' 문제를 정확하고 효율적으로 해결하는 인공지능 변이해석기를 보유하고 있다. 또 국내외 1000여 명의 희귀질환 환자를 대상으로 그 효용성을 검증했으며, 이를 기반으로 '희귀질환 유전자 진단 제품'을 출시할 준비를 마쳤다.

마크로젠은 유전자 해독 및 변이 검출에 있어 세계적 기술력과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CAP과 CLIA 등 글로벌 시장에 정밀의료 유전자 진단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필요한 인증을 모두 확보하고 있으며, 연간 9만 명 이상의 전장 유전체를 해독할 수 있는 분석 인프라를 완비하고 있다.

쓰리빌리언 금창원 대표는 "이번 계약을 통해 유전자 해독 시설 구축과 인증에 드는 시간과 비용을 절약해 변이 해석 기술 고도화에 더욱 집중할 수 있게 되었다"며 "향후 5년간 100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희귀질환 유전자 진단 시장에서 마크로젠과 함께 세계적인 회사로 성장하도록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마크로젠 양갑석 대표는 "이번 공동 제품 출시를 통해 양사가 윈-윈하는 것은 물론, 세계 희귀질환 환자들이 빠르고 정확한 진단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