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병의원 > 경영
완화의료병동 사별가족 모임 ‘별 헤는 밤’ 개최길병원, 환자 임종 후 어려움 겪는 사별 가족 위로하고 극복하자는 취지
박선재 기자  |  sunjaepark@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8.11.27  13:25: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길병원이 23일 인천에서 완화의료병동 사별 가족을 초청해 '별 헤는 밤' 모임을 가졌다.

가천대 길병원(원장 김양우)이 23일 인천 센트럴프라자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완화의료병동 사별가족을 초청해 '별 헤는 밤' 모임을 개최했다.

가천대 길병원 완화의료병동 사별가족 14가구(26명)을 비롯한 완화의료팀, 완화의료 도우미, 자원봉사자 등 60여 명이 참석했다.

사별가족 모임은 환자 임종 후 사별로 인한 충격과 슬픔을 겪고 있는 가족들을 치유하고, 아픔을 극복하는데 도움을 주고자 매년 개최되고 있다.

모임에 참석한 다른 사별가족들과 아픔을 공유하고 위로하며 가족들이 처한 문제 상황과 슬픔을 함께 극복하자는 취지다. 

이날 모임에서 가족들은 고인을 위한 편지 낭독으로 추모의 시간을 갖고 자원봉사자들과 의료진이 정성껏 준비한 작은 공연 관람과 웃음치료 강의에 참여하며 위로와 치유의 시간을 보냈다. 

황인철 완화의료팀장(가정의학과)은 "사별가족을 돌보는 것은 완화의료 현장에서 중요한 부분으로, 환자 임종 후 안고 지냈던 어려운 마음을 풀어내고 편안하게 마음을 나누고 위로받는 시간이었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박선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