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외과醫 이태연 차기 회장 "회원 권익 위해서라면"
정형외과醫 이태연 차기 회장 "회원 권익 위해서라면"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8.11.26 0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정책에 기민한 대응 강조...대리수술 무관용 원칙도 고수
대한정형외과의사회 이태연 차기 회장<사진 왼쪽>은 25일 열린 추계학술대회 기자간담회에서 회원 권익을 위한 회무를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의료기기 영업사원의 대리수술, 불법보조인력 PA 등 최근 사건사고가 많았던 정형외과. 

정형외과 개원의의 새로운 수장이 된 이태연 차기회장은 회원 권익을 위해 뛰겠다고 했다. 

이 차기 회장은 25일 롯데호텔에서 열린 추계학술대회 기자간담회에서 회원 권익을 위해 뛰겠다는 뜻을 밝혔다. 

최근 전신마취를 하는 의원급 의료기관의 수술실 설치 및 응급의료 장비 구비를 의무화하는 내용이 담긴 정부의 수술실 규제 강화 정책은 정형외과의 근심거리 중 하나였다. 

정형외과 개원가에서는 해당하는 대다수의 수술이 고위험 수술에 속해 수술실 하나당 수천만원의 비용을 들여 재설비가 필요했던 상황. 

하지만 이 차기 회장은 의사회 내 젊은 의사들과 함께 정부에 대응, 중등도로 난이도를 낮춰 위기를 모면했다. 

이 차기 회장은 "정부의 행정예고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나서 상의한 결과"라며 "향후 회무를 진행할 때 회원의 이익과 권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논란이 됐던 대리수술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고수하는 한편, 직원 및 회원에 대한 교육도 진행할 방침이다. 

앞서 의사회는 대한정형외과학회와 함께 대리수술로 논란이 된 회원에 대해 '제명'이라는 중징계를 내린 바 있다. 

이후 회원들에게 이 같은 결과를 공지하고, 회원 서한을 보내 대리수술 금지, 의료기기 영업사원의 수술실 출입 자제 권고문들 전달하기도 했다. 

이 차기 회장은 "내년부터 학회와 함께 수술실을 출입하는 이들 모두에 대한 교육을 진행키로 했다"며 "감염관리 교육은 물론 출입기록에 대한 교육도 진행하는 한편, 연수강좌 때 의료인이 아닌 외부 직원들도 교육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윤리의식 함양을 위한 인문학 강의도 연수강좌에서 진행키로 했다. 

한편, 수술실 CCTV 설치에 대해서는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되레 수술실에 CCTV를 설치할 경우 환자들의 부담이 더 클 수 있다고 했다. 

환자들의 의료적 프라이버시를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수술실 CCTV 설치를 반대하는 게 맞다는 주장이다. 

실제 이 차기 회장은 수술실에 CCTV를 설치해 환자들에게 수술 장면을 중계하려고 했었다. 투명한 관리를 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홍보 차원이었다. 

하지만 취지와 달리 부작용이 더 많았다고. 

이 차기 회장은 "대리수술도 큰 문제 중 하나지만, 수술실에 CCTV를 설치함으로써 발생할 개인정보 보호와 관리에 대한 문제도 크다"며 "만에 하나 수술실에 CCTV가 설치된다면 환자들은 그게 더 큰 문제라는 것을 알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