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 근시 어디까지 진행될지 알 수 있다
소아 근시 어디까지 진행될지 알 수 있다
  • 박선재 기자
  • 승인 2018.11.21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안과병원 김대희 교수, 근시 예측 모델 개발 ..."근시 치료가 필요한 환아 선별에 도움"
▲ 건양의대 김안가병원 김대희 교수.

국내 연구팀이 아이들의 근시가 어느 정도 진행될지, 나이별로 얼마나 빨리 진행할지에 대한 정보를 예측할 수 있는 모델을 개발했다. 

건양의대 김안과병원 김대희 교수팀이 만 5세부터 20세까지 국내 소아 약 8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를 활용한 '국민건강영양조사 기반 근시성장곡선: 소아 근시 진행 예측 모델' 연구를 통해 소아 근시 진행 예측 모델을 발표했다

김 교수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 중 소아의 굴절이상의 정도를 원시에서 근시 순으로 백분위를 내어 근시성장곡선을 그리고 나이별 굴절이상의 정상치를 추정했다.

이를 이용해 환아 나이와 굴절이상 정도를 알면 이후 나이별로 근시가 진행하는 정도와 성인이 되어 근시 진행이 멈춘 시기에서의 근시 정도를 예측할 수 있다. 

연구를 통해 굴절이상이 심해 백분위수가 높은 그룹에 속한 아이, 즉, 근시 정도가 심한 아이는 성장하면서 급격하게 근시가 진행되고 백분위수가 낮은 그룹에 속한 아이, 즉, 근시 정도가 상대적으로 덜한 아이는 진행 속도가 비교적 더딜 것이라고 추정했다. 

만 5세의 시력이 좋은 상위 10% 그룹과 시력이 나쁜 하위 90%의 그룹을 비교했을 때 만 20세가 되면 상위 10%가 하위 90%에 비해 근시의 심한 정도가 6배 이상으로 나타났고, 근시의 진행 속도도 매년 약 7배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예를 들어, -0.50 디옵터의 근시는 안경을 쓰지 않아도 시력이 잘 나올 수 있는 낮은 정도의 근시지만, 만 5세경에 -0.50 디옵터의 근시가 있으면, 근시가 멈추는 나이인 만 20세경에는 -5.0 디옵터가 넘는 높은 정도의 근시가 될 수 있다고 근시성장곡선을 통해 미리 추정할 수 있다. 

따라서 만 5세경에 -0.50 디옵터가 있는 경우는 근시진행 억제 치료의 대상이 될 수 있으므로 면밀한 관찰이 필요하다는 것을 미리 예측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번 연구는 최초로 굴절이상 예측에 성장곡선(예: 키, 몸무게 성장곡선) 개념을 도입해, 근시 억제 치료의 대상이 될 만한 환아를 선별할 수 있는 기준을 제시했다. 소아는 성장을 하고 있기 때문에 나이별로 신체 발달의 정상치가 다르므로, 이를 확인하기 위한 대표적인 방법이 성장곡선을 그리는 것인데, 김교수팀은 이런 점을 굴절이상에 적용한 것이다. 

현재 근시진행을 억제하는 여러 치료법이 시도되고 있지만 부작용이 생길 수도 있어 치료가 꼭 필요한 환아를 선별하는 것은 중요하다. 

근시 진행 억제를 위해 아트로핀 약물치료를 하면 부작용의 가능성이 있을 수도 있으며, 소아 때부터 근시 진행 억제를 위해 렌즈를 착용하면 각막 손상이 발생할 수도 있고, 6~8시간 정도 착용해야 효과를 볼 수 있어 소아에게 적용하는 것이 쉽지 않다.

그렇기 때문에 최종적으로 근시 정도가 심하게 나타날 수 있는 아이, 특히 근시 진행이 유독 빠른 만 7세부터 9세까지의 소아에서 누가 근시 진행이 빠를지 예측하고 선별하여 이러한 환아를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김대희 교수는 "근시는 안구의 형태학적 변화이기 때문에 단순히 안경으로 교정가능한 굴절이상만 일으키는 것이 아니라, 백내장, 녹내장, 망막질환, 사시, 시신경 질환의 원인이 된다"며 "이 연구를 통해 근시 치료가 필요한 환아를 선별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논문은 지난 10월 30일자로 국제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SCI)급 저널인 미국의 'SLACK incorporated'의 소아안과 및 사시학 저널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