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음파 측정 비장강직도, 식도정맥류 출혈 예측 가능
초음파 측정 비장강직도, 식도정맥류 출혈 예측 가능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8.11.20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대목동 김휘영 교수팀, 연구결과 발표...침습적 검사 따른 합병증·비용부담 완화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출혈 위험이 높은 식도정맥류를 가진 간경변증 환자에게 출혈 예방을 위한 배타차단제 투여 시 초음파 기법을 이용한 치료 반응 예측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이대목동병원 소화기내과 김휘영 교수는 서울의대 김원 교수팀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공동연구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연구에서는 간경변증 환자에서 식도정맥류 출혈 예방에 사용되는 핵심적인 약제인 베타차단제 치료 후 혈역학적 예측 지표를 조사한 결과, 초음파로 측정한 비장강직도가 예측 지표로 유의하다는 결론을 얻었다. 

김 교수는 전향적 코호트 연구를 진행해 출혈 위험이 높은 식도정맥류가 관찰되는 106명의 환자에서 베타차단제 치료 전후의 간정맥압차, 간 강직도와 비장강직도를 측정했다. 

이후 관찰된 측정값을 이용해 혈역학적 반응에 대한 예측 모형을 도출하고 63명의 독립적 코호트에서 해당 모형을 검증했다. 

그 결과 혈역학적 반응은 도출 코호트에서 59명(55.7%), 검증 코호트에서 33명(52.4%)에서 관찰됐다. 

다변량 분석에서 치료 전후 비장강직도의 변화가 혈역학적 반응의 유일한 예측 지표였고, 비장강직도 변화를 이용해 도출한 예측 모형은 양 코호트 모두 우수한 예측력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교수는 "기존 표준 측정법인 간정맥압력차를 측정하지 않고 초음파를 이용한 비장강직도 변화를 가지고 베타차단제 반응을 예측함으로써 침습적 검사에 따른 합병증과 비용 부담을 줄일 수 있는 가능성을 열었다는 데 연구의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Noninvasive Response Prediction in Prophylactic Carvedilol Therapy for Cirrhotic Patients with Esophageal Varices’이라는 제목으로 국제학술지인 유럽간학회지(Journal of Hepatology, IF=15.04) 온라인 판에 10월 31일 게재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