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약산업 > 제약단신 | 암/혈액/희귀/소아청소년
일양약품 슈펙트, 비소세포성폐암 적응증 노리나EGFR 상호작용 확인 논문 학술지 게재...시판 EGFR 저해 약물 대비 결과 좋아
양영구 기자  |  ygyang@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8.11.08  06:23:3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일양약품(대표 김동연)의 백혈병 치료 신약 슈펙트가 비소세포성폐암 치료제로의 변신이 가능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일양약품은 슈펙트가 비소세포성폐암의 주요 표적인 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EGFR)와 상호작용을 할 수 있다는 내용의 연구 논문이 MOLECULAR SIMURATION에 게재됐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연구 논문은 '비소세포성폐암에서의 표피성장인자수용체 억제 목표 : 컴퓨터 접근법'이라는 제목으로 인도 Gujarat 대학의 Moksha B. Narechaniab 연구팀이 발표했다.  

논문에 따르면 연구팀은 컴퓨터를 이용한 분자 모델링 방식을 통해 70종의 TK 저해활성 물질이 EGFR(PDB ID:1m17)과 얼마나 효율적으로 상호작용하는지 분석했다. 

그 결과 슈펙트가 다른 TK 저해제(Lestaurtinib, Nilotinib, Imatinib)와 함께 비소세포성폐암의 주요 표적인 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와 상호작용 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슈펙트는 시험된 물질 70종 중에서 4번째로 높은 결합 에너지 수치를 나타냈으며, 현재 시판중인 EGFR 저해 약물인 Erlotinib(타세바), Gefitinb(이레사), Lapatinib(타이커브) 보다 좋은 결과를 보였다. 

일양약품은 "논문에서 슈펙트 구조에 기초한 새로운 EGFR 저해 물질의 개발 가능성을 언급함으로써 슈펙트의 치료 범위에 또 다른 방향이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을 시사했다"고 말했다. 

한편, 슈펙트는 중국 임상 3상 승인이 완료돼 본격적인 임상시험에 돌입했다. 

수출에서도 러시아를 포함한 주변국의 수출계약을 완료한 한편, 콜롬비아 및 멕시코 주변국과 동남아 및 호주, 미국 그리고 유럽의 제약사와 기술 수출을 위한 지속적인 협상을 이어가고 있다. 

[관련기사]

양영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