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학술 > UPDATE
투석환자 철분제 용량별 예후 차이 없어심혈관 복합 사건 발생률 32% vs 30%로 비열등성 입증
박상준 기자  |  sjpark@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8.11.01  13:08:4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투석 환자에게 철분제 투여시 용량 차이에 따른 예후 차이는 없는 것으로 나왔다.

최근 미국신장학회(ANS)에서 발표된 PIVOTAL에 따르면, 투석을 받는 환자에게 고용량 정맥 철분제와 저용량 정맥 철분제간 주요 복합 심혈관 발생 위험은 유사했다.

총 2141명의 투석환자에게 고용량과 저용량 철분제를 투여하고 평균 2.1년 관찰했을 때 1차 종료점인 비치명적 심근경색, 비치명적 뇌졸중, 심부전 입원, 사망 등의 복합 심혈관 사건 발생률은 각각 30.5%와 32.7%로 유사했고, 이는 사전에 정의한 비열등성을 충족했다(HR 0.88; 95% CI, 0.76 to 1.03; P<0.001 for noninferiority)

이번 연구에서 사용된 월 평균 철분 용량은 고용량군과 저용량군 각각 264mg과 145mg이었고, 또한 월 평균 적혈구 조혈자극제(ESA)는 각각 2만9757IU와 3만8805IU였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투석환자들에게 철분제 투여시 사전에 전향적으로 고용량을 투여하는 것과 반응에 맞춰 저용량을 투여하는 것을 비교하고자 했다"면서 "심혈관 복합 사건을 관찰했는데 결론은 유사했다"고 결론내렸다.

[관련기사]

박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