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병상 종합병원 유무가 사망과 재입원 결정
300병상 종합병원 유무가 사망과 재입원 결정
  • 박선재 기자
  • 승인 2018.10.31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 의료이용지도 구축 중간결과 발표 ... 사망과 재입원률 2배 이상 차이

300병상 이상 종합병원 병상수가 많을수록 사망과 재입원이 적다는 정부 발표가 나왔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해 의료생활권(56개 진료권)을 도출하고, 지역 간 의료이용 양상을 비교 분석한 '건강보험 의료이용지도(KNHI_Atlas) 구축 연구(연구책임자 서울의대 김윤 교수)'의 중간결과를 발표했다. 

건강보험공단은 2011~2016년까지의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인구수, 지역 내 의료기관 이용률(자체충족률), 의료기관까지의 이동시간을 산출해 의료생활권을 구분하고 이에 따른 의료자원과 의료이용, 건강결과를 분석했다.

중진료권별 입원이용량

그 결과 56개 중진료권 중 인구 천명당 급성기 병상이 가장 많은 지역은 9.9개, 가장 적은 지역은 3.6개로 진료권간 2.8배의 격차가 나타났다. 300병상 이상 종합병원이 없는 곳은 고성, 영월 등 11개였다. 

또 중진료권 중 인구 천명당 입원 이용량이 가장 많은 곳은 377건, 가장 적은 곳은 155건으로 2.4배의 격차가 발생했다. 56개 중진료권 중 자체 충족률이 가장 낮은 곳은 32%(진천)였으며, 50% 이하인 곳도 14개였다. 

중진료권별 중증도보정 사망비(권내 이용 기준)

중증도 보정 사망비가 가장 높은 곳은 이천·여주(1.7)로 가장 낮은 강릉·평창(0.8)보다 2배 이상의 격차가 나타났다.  

 

사망비가 가장 높은 이천·여주는 인구 천명당 병상수는 3.7개로 전국에서 가장 낮은 수준이었다. 

인구 천명당 급성기 병상은 6.6개로 전국 평균(6.2개)보다 소폭 많았으며, 급성기 병상의 63%가 300병상 종합병원에 의해 공급되고, 700병상급의 지역거점 의료기관이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병상은 급성기 병상 100%가 300병상 미만 의료기관에 의해 공급되는 구조이고, 자체충족률도 45.4%(평균 64%)로 의료자원이 취약한 상태였다.

재입원률도 종합병원 유무와 깊은 관련이 있었다.

재입원비율이 가장 낮은 천안·아산은 인구 천명당 급성기 병상은 5.7개(전국평균 6.2개)이며, 급성기 병상의 40%가 300병상 종합병원에 의해 공급됐으며, 지역거점 의료기관 기능을 하는 종합병원이 존재했다.

재입원비율이 가장 높은 여수는, 인구 천명당 급성기 병상이 전국에서 가장 많은 수준(9.6개)이며, 급성기 병상의 13%가 300병상 종합병원에 의해 공급되었으나, 지역거점 의료기관 기능을 수행하는 병원은 없었다. 

김윤 교수는 "과도한 병상 공급은 입원 의료이용과 재입원의 증가로 나타났으나, 병상 공급량이 많아도 공급구조가 좋은 경우 의료이용과 의료결과가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를 통해 불필요한 입원 및 재입원을 예방하고, 입원의료서비스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는 병상의 공급구조를 살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지역응급의료센터가 전반적으로 과잉공급 상태지만 취약지역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56개 중진료권별 인구 십만명당 지역응급의료센터수는 0.33개(평균)로, 지역응급센터가 전혀 없는 곳이 오산, 시흥 등 6곳, 300병상 이상 센터가 없는 진료권은 이천, 동해, 등 10곳으로 조사됐다.

중증응급환자의 지역응급의료센터까지의 평균 이동시간은 37.5분이나 지역별 격차는 11.4배에 달하고, 중증응급의료환자 부적절 초기 이용률은 평균 17%로 지역별 격차는 26배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진료권별 응급의료환자 중증도 보정 권내 응급사망비는 전국평균 1.0이며, 가장 높은 곳은 속초(1.7), 가장 낮은 곳은 당진(0.7)로 2배 이상의 격차를 보였다.

 

응급사망비가 가장 낮은 곳은 당진이었다.

당진은 인구 십만명당 응급의료센터수는 0.6개로 전국 평균 0.3보다 다소 높은 편이며, 중진료권 내 300병상 이상 지역응급의료센터가 1개소 있어 자체충족률이 높고, 중증응급환자가 응급센터까지 이동시간은 41분으로 전국평균과 거의 차이가 없었다. 

눈여겨볼 곳은 속초였다. 속초는 인구 십만명당 응급의료센터수는 0.6개로 동일하나, 중진료권 내 300병상 이상 지역응급의료센터가 없고, 300병상 미만만 1개소 있어 중증응급환자가 응급센터까지 이동시간이 75분으로 매우 높으며(전국 51위), 자체충족률도 16%로 가장 낮아 자원이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단 빅데이터운영실은 오는 12월말, 지난 4년간의 의료이용지도 연구가 완료되면, 이를 기반으로 최근 자료를 업데이트 하는 등 지표를 고도화하여 의료이용지도(KNHI-Atlas) 시각화 시스템을 내년 초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