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3분기 3523억 매출 달성...1조원 눈 앞
GC녹십자, 3분기 3523억 매출 달성...1조원 눈 앞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8.10.30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규모·영업이익 감소세...국내 사업 매출 축소 영향
 

GC녹십자(대표 허은철)가 올해 3분기 매출 3523억원을 달성하며, 누적 매출 1조원을 눈 앞에 뒀다. 

하지만 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감소세를 보이면서, 국내 시장 영향력 감소를 실감했다. 

GC녹십자는 30일 연결재무제표 기준 3분기 매출액이 3523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 3분기까지 누적 매출은 988억원으로, 1조원 클럽 가입이 가시권에 들어왔다. 

GC녹십자가 매출 1조원을 눈 앞에 뒀지만, 전년 대비 실적 감소는 막지 못했다. 

실제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1% 감소했다. 개별재무제표 기준으로 봐도 매출 규모는 0.8% 감소했다. 

같은 기간 동안 영업이익은 33.3% 줄어든 280억원을 기록했고, 당기순이익도 44.3% 감소한 158억원을 올렸다. 

회사 측은 주력 품목인 독감백신의 내수 판매 실적이 경쟁 심화 속에서도 준수한 성적을 냈지만, 외부 도입 백신 상품 판매가 공급 지연이나 경쟁품 등장으로 저조한 탓이라고 설명했다. 

또 계열사인 GC녹십자랩셀, GC녹십자엠에스 등의 실적 부진도 수익성 둔화에 영향을 미쳤다. 

반면 해외 부문은 혈액제제의 중국, 브라질 수출 물량 증가와 수두백신 수출국 확대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21.2% 성장했다. 

매출보다 수익성 변동 폭이 컸던 것에 대해서는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R&D 비용 증가와 CI 변경, 독감백신 출시 10주년 광고선전비 집행 등의 의유를 꼽았다. 

GC녹십자는 "공급 차질로 부진했던 백신 상품 판매가 정상화되면 축소된 외형은 4분기부터 회복세를 보일 가능성이 높다"며 "외형 확대와 투자 기조는 유지하면서 규모의 경제 실현, 원가 절감 등을 통해 수익성 회복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