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PA 실태조사 결과, 내년 초 공개"
복지부 "PA 실태조사 결과, 내년 초 공개"
  • 고신정 기자
  • 승인 2018.10.23 0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춘숙 의원 "암센터 PA 22명, 15년 간 4만 7000건 수술 참여...무슨 일 하는지 봐야"
▲정춘숙 의원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보건복지부가 PA 실태조사 결과를 내년 초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이뤄질 후속조치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복지부 윤태호 공공보건정책관은 22일 열린 국립암센터 국정감사에서, PA 실태조사 진행상황을 묻는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의 질의에 "올해말까지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내년 초 그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고 답했다.

앞서 복지부는 지난 8월 강원대병원 간호사 수술봉합 사건 직후 "간호사의 수술봉합 행위는 의료법 위반행위로, 법에 따라 엄중처벌하겠다"며 "직역간 업무범위가 모호한 행위들에 대해서는 관련 단체들과 협의체를 구성해 구체적인 업무범위 및 가이드라인 마련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은 바 있다.

이후 정부는 PA 실태조사와 관련한 연구용역을 발주했고, 그 결과가 내년 초 공개될 전망이다. 이와 별도로 정부는 이해당사자들이 참여하는 직무범위 조율 협의체 구성도 추진 중이다.

이날 정춘숙 의원은 각 기관 제출자료를 바탕으로 국립중앙의료원에 23명, 국립암센터에 22명,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에 28명의 PA가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특히 국립암센터의 경우 지난 2002년 PA 1명이 활동하기 시작, 금년 8월까지 매해 늘어나 총 22명이 활동하고 있으며, 이 중 21명의 PA가 2004년부터 금년 8월까지 총 4만 7036건의 수술에 참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암센터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PA 1명당 하루 평균 적게는 1건에서 많게는 4건의 수술에 참여해 온 것으로 파악됐다. 2004년에는 1명의 PA가 331건의 수술에 참여했지만, 매년 PA가 증가하면서 2017년에는 20명의 PA가 7732건, 2018년 8월 현재는 21명의 PA가 5515건의 수술에 들어갔다.

정 의원은 "이들 PA가 진료보조행위만 했다면 문제가 없겠으나, 그보다 더 나아간 행위(유사의료 혹은 의료행위)를 할 가능성도 있다"며 복지부에 "PA 실태조사시 양적인 부분 뿐 아니라, 이들이 실제로 어떤 일을 하고 있는지 사실관계를 파악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