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약산업 > 제약바이오
AI 전문가들 "'인공지능' 신약개발 효율↑-비용↓"AI파마코리아컨퍼런스서 전문가들 강조…"국내사, 新 영역 두려움 버려야"
양영구 기자  |  ygyang@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8.10.15  09:34:2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15일 코엑스에서 열린 'AI파마코리아컨퍼런스' 기자간담회에서 전문가들은 AI를 신약개발에 활용한다면 효율은 높아지고 비용은 절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향후 신약개발에 AI(인공지능)을 활용한다면 효율은 높아지고 비용은 감소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15일 코엑스에서 한국제약바이오협회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주최로 열린 AI파마코리아컨퍼런스 기자간담회 참석한 AI 전문가들은 이 같이 주장했다. 

신약개발을 위해서는 생물학 데이터, 임상시험 데이터 등이 다양하게 구성되는데 AI를 활용한다면 약물을 개발하고 실패 리스크를 줄여 성공 확률은 높이면서 비용은 감소될 것이라는 주장이다. 

뉴메디 마이클 제뉴지크 바이오의학 정보학 사업책임자는 "신약개발은 10년의 기간, 50억 달러의 비용이 사용돼 제약업계에서도 잠재고객이 많은, 시장성이 있는 약물에만 집중하는 경향이 있다"며 "AI를 활용한다면 개발기간을 10분의 1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업계에 중요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신약개발 R&D의 생산성이 갈수록 떨어지는 상황에서 AI가 과거 실패를 반복하지 않도록 효과를 줄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뉴머레이트 귀도란자 최고책임자는 "과거 신약개발 프로세스는 혁신이 없었기에 데이터의 질이 낮아 대다수 임상시험에서 실패를 반복했다"며 "AI는 이 같은 반복된 실패를 막아줄 것이다. 향후 제약업계는 AI를 통해 비약적인 발전을 이룰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테카바이오 양현진 박사는 "AI를 통해 실험적 검증에 대한 노력, 비용, 인력 등을 이른바 될만한 프로젝트에 투입한다면 생산성이 향상될 수 있다"며 "실제 협업하는 제약사에서는 선입견 때문에 보지 못했던 부분을 발견함으로써 효율성도 향상됐다는 평가도 했다"고 전했다. 

투엑스알 앤드류 라딘 공동설립자는 "AI는 신약개발 각 단계에서 속도, 품질 등 효율성을 높이고 비용은 절감하는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신기술을 도입하는 바이오파마는 신약개발 성공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은 물론 전반적인 변화를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내사, 두려움 버려라"

이날 간담회에서 전문가들은 국내 제약기업이 AI라는 새로운 기술을 받아들이는 데 선입견 등 두려움을 버려야 한다고 조언했다. 

신약 개발을 위해 협업을 결정했다면 서로가 협력할 수 있는 의지와 긍정적인 자세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신테카바이오 양현진 박사는 "AI 업체와 협업을 고려하는 국내사는 사고의 전환이 필요하다. 대다수가 AI를 활용한 신약개발에 불신이 많기 때문"이라며 "AI는 모든 걸 해결하는 '만능 키'가 아니다. 서로가 협업해야 한다"고 말했다. 

뉴메디 마이클 제뉴지크 사업책임자는 "한국 제약사는 협업을 위해 열린 마음으로 대화해야 한다"며 "AI 관련 기업들은 협업을 위해 준비하고 있다. 신약개발 기회를 높이는 데 함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뉴머레이트 귀도란자 최고책임자는 "국내 제약사는 작은 업체와 협력을 하지 않으려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며 "AI가 전 세계적으로 화두가 되고 있는 만큼 협력은 무엇보다 중요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양영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