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병의원 > 의대병원
대사증후군 성인 '대장암' 위험 높아고대 구로병원 최윤진 교수 "대장암 위험, 대사증후군 남성 1.4배·여성 1.2배 상승"
박선혜 기자  |  shpark@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8.10.12  11:38:5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최윤진 교수.

대사증후군을 앓고 있는 성인은 대장암 위험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고대 구로병원 최윤진 교수(소화기내과)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대사증후군을 앓고 있다면 대장암 발생 위험이 남성은 1.4배, 여성은 1.2배 상승했다.

이번 연구는 2009~2012년에 국가건강검진을 받은 2280만 9722명을 대상으로 대사증후군 질환 유무에 따라 그룹을 나눠 대장암 발병률을 비교·분석했다. 

전체대상자 중 대사증후군을 진단받은 환자는 629만 6903명(27.6%)이며, 그 중 6만 3045명(1%)이 대장암을 진단받았다. 반면 대사증후군을 앓고 있지 않은 1651만 2819명 중 대장암 환자는 8만 5422명(0.52%)으로, 대사증후군을 진단받은 성인 대비 대장암 발병률이 절반 수준에 그쳤다. 

성별, 연령, 정기적인 운동 및 음주와 흡연 정도 등을 함께 비교한 결과, 대사증후군 요인을 갖지 않은 성인에 비해 대사증후군 성인의 대장암 위험도가 남성은 40%, 여성은 20% 이상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사증후군은 복부비만, 내당능장애, 고혈압, 고중성지방혈증, 저HDL-콜레스테롤(HDL-C)혈증 등 5가지 요인 중 3가지 이상을 가질 때 진단되며, 서구화된 식생활과 함께 국내에서도 급격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번 연구에서는 대사증후군의 5가지 요인 중 2가지만 있는 경우에도 대장암 발병 위험도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 복부비만, 당뇨병 전단계로 알려진 내당능장애, 저HDL-C혈증 등 3가지 요소가 대장암 발병과 매우 밀접한 관련을 보였다. 이들 3가지 중 2가지를 가진 성인은 30% 이상, 3가지를 모두 가진 성인은 45% 이상 대장암 위험도가 높아졌다. 

최 교수는 "이번 연구는 그동안 대사증후군과 대장암 발병 증가의 연관성에 대한 불일치하는 여러 연구에 대해 확실한 답이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최대 규모의 검진자료로, 성별에 따른 발병률 차이가 밝혀졌다"고 연구 의의를 밝혔다.

이어 "대사증후군으로 진단받지 않더라도 복부비만, 내당능장애, 저HDL-C혈증 중 2가지 이상 가진 경우 대장암 발병 위험이 높으므로 더 주의 깊은 관리 및 검진이 필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논문은 분당서울대병원 이동호 교수(교신저자) 및 한경도 교수가 참여했으며, European Journal of Epidemiology 9월호에 실렸다.

[관련기사]

박선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