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약산업 > 제약바이오
삼성-MSD, 란투스 바이오시밀러 개발 계약 해지MSD, 시장 환경·생산원가 안맞아 개발 포기...보상액 1771억원 제시
이현주 기자  |  hjlee@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8.10.11  17:37: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삼성바이오에피스는 MSD(미국 머크)와 지난 2014년 체결한 인슐린 바이오시밀러 제품 개발 및 상업화 계약이 해지됐다고 11일 밝혔다. 

당시 계약 내용은 MSD가 제품 개발 및 상업화를 담당하고 삼성이 공동투자하는 것으로, SB9으로 명명된 이 제품의 오리지널은 '란투스'다.

그러나 MSD는 인슐린 바이오시밀러 제품의 시장 환경과 생산 원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개발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삼성 측에 관련 계약 해지를 제안하며 투자금액에 이자 등을 포함한 보상액으로 1억 5500만 달러(약 1771억원)를 제시했다. 

삼성은 양사간 협의를 거쳐 이를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삼성은 이번 계약 해지에 따라 장부에 기재한 비유동자산 1032억 5000만원을 처분하고, 이미 투자한 비용에 이자 등을 포함한 보상 금액 722억 9000만원을 더해 총 1755억 4000만원을 처분가액으로 수령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이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