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의료원 "내년 이대서울병원과 함께"
이화의료원 "내년 이대서울병원과 함께"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8.10.05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주년 개원기념식서 이대서울병원 운영계획 밝혀...내년 2월 본격 진료 시작
이화의료원 문병인 의료원장은 5일 열린 이대목동병원 개원 25주년 기념식에서 이대서울병원 운영 계획을 밝혔다.

개원 25주년을 맞은 이대목동병원이 내년 이대서울병원과 함께 한다. 

이화여대 문병인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은 5일 열린 이대목동병원 개원 25주년 기념식에서 이대서울병원 운영 계획을 밝혔다. 

이화의료원에 따르면 이대서울병원은 10월 말 계획대로 준공, 11월 12일 준공기념식을 개최하고, 2019년 2월 본격적인 진료를 시작할 계획이다. 

문 의료원장은 "단계적으로 병상 수를 늘려 가급적 빠른 기간 내에 1014병상 모두를 가동할 계획"이라며 "이대서울병원 개원으로 변화되는 의료원의 양병원 체계가 빠른 시일 내에 안정화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대목동병원 한종인 원장은 "이대서울병원은 이화의료원이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한 희망이자 도전"이라며 "이대서울병원의 성공적인 개원과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이대목동병원의 진료 실적을 정상화하는 게 중요하다. 강점은 극대화하고 경쟁력 있는 새로운 분야를 개척, 진료 활성화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또 이대서울병원 개원 후 자원의 균형적 분배와 적정한 인력 배치 및 교류를 통해 이대목동병원과 이대서울병원의 동반성장 기반 확보에 주력할 방침이다. 

한편, 이대서울병원은 진정한 환자중심 병원을 표방하며 지난 2015년 1월 첫 삽을 떠 오는 10월 말 1014병상 규모로 완공될 예정이다. 

이대서울병원은 국내 최초 기준 병실 3인실, 전 중환자실 1인실로 우리나라 병원 진료 시스템은 물론 의료 문화 자체를 바꾸는 데 선도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