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랩셀, NK세포치료제 적응증 확대 나서
GC녹십자랩셀, NK세포치료제 적응증 확대 나서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8.10.02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치성 림프종 적응증 확대 위한 임상 1/2a상 돌입...최초 상용화 목표
 

GC녹십자랩셀(대표 박대우)은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항암세포치료제 MG4101의 난치성 림프종 치료 적응증 확대를 위한 임상 1/2a상 시험계획을 승인받았다고 2일 밝혔다. 

MG4101은 정상인의 혈액에서 암이나 비정상 세포 파괴기능을 하는 자연살해세포(Natural Killer Cell, NK Cell)를 분리해 증식 배양한 세포치료제다. 

이 같은 항암제는 아직까지 전 세계적으로 상용화된 적이 없다.

이번 임상시험은 앞서 진행중인 간암 임상과는 별도의 적응증 확대 차원으로, 재발성 및 불응성 B세포 기원 비호지킨 림프종 환자를 대상으로 MG4101과 항암항체치료제(리툭시맙)를 병용투여 시 유효성 및 안전성을 평가하는 방식으로 시행된다.

회사 측은 항암효과 극대화를 탐색하기 위해 기존 항암항체치료제와의 병용투여 임상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GC녹십자랩셀은 이번 적응증 확대를 위한 임상 1상을 삼성서울병원 등 2개 기관에서 진행할 계획이며, 1상에서 확인된 적정 용량으로 대상 환자수를 늘려 임상 2상을 이어갈 예정이다.

GC녹십자랩셀 세포치료연구소 황유경 소장은 “MG4101이 상용화되면 타인의 건강한 NK세포를 언제든 환자에게 투여할 수 있다는 편의성과 환자가 고가의 항암세포치료제보다 현저히 낮은 가격으로 치료를 받을 수 있다는 경제성 등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