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동맥 초음파 무료입니다"...검진醫, 환자유인 지적
"경동맥 초음파 무료입니다"...검진醫, 환자유인 지적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8.09.17 0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진의학회, 기자간담회서 비판..."정부 해결해야"
대한검진의학히는 16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건강관리협회의 건강검진에 환자유인 행위가 만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과거 문제가 된 건강관리협회의 건강검진이 다시 한 번 도마 위에 올랐다. 

대한검진의학회는 16일 서울밀레니엄호텔에서 열린 제20차 학술대회 기자간담회에서 건강관리협회의 환자유인이 극에 달했다고 비판했다. 

학회에 따르면 건강관리협회는 지역민들에게 무작위로 건강검진 관련 내용의 안내문을 발송하며 환자에게 경동맥초음파, 갑상선초음파 등을 무료로 진행해 준다고 유인하고 있다. 

학회 이욱용 상임고문은 "경동맥, 갑상선 초음파를 무료로 해준다며 노골적으로 환자를 유인하고 있다"며 "건강검진 대상자를 확보하기 위해 혈안이 돼 있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건강관리협회의 환자유인행위 논란은 과거에도 언급된 바 있다. 

2009년에는 건강관리협회 지부에서 건강검진 명목으로 버스를 동원해 환자유인행위 논란이 발생한 바 있고, 2011년에는 만 60세 이상으로 건강검진 대상을 확대, 검진비를 할인해줘 의료계와 갈등 양상을 빚은 바 있다. 

이는 건강관리협회에 관 출신 인사가 포진돼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학회 이욱용 상임고문은 "건강관리협회에는 전직 건강보험공단 직원, 보건복지부 출신 직원 등이 포진돼 있어 고발돼도 300만원 벌금형이 다반사"라며 "이들의 로비로 인해 원성이 자자하다"고 주장했다. 

학회에 따르면 건강관리협회 뿐만 아니라 종합병원, 준종합병원급 의료기관의 건강검진센터도 마찬가지다. 

이 상임고문은 "건강관리협회 뿐 아니라 준종합병원, 대학병원에서도 비슷한 사례를 갖고 환자를 유인하고 있다"며 "개원가는 적은 인원으로 열세 속에서 건강검진을 하고 있는데, 대형 의료기관에서 무료로 물량공세를 펼치니 개원가는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고 호소했다. 

학회는 복지부가 나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했다. 

이 상임고문은 "복지부에 이 같은 문제의 해결을 요청했고, 복지부도 참고하겠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건강관리협회와 대형병원은 향후 이 같은 행동을 지양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