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다시 '메르스'...의협 "검역관리 강화해야"
3년 만에 다시 '메르스'...의협 "검역관리 강화해야"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8.09.10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역·관리기준 개선위 구성 제안...보건부 독립도 주장
 

종식 선언 3년 여만에 중동호흡기증후군(이하 메르스) 확진자가 국내에 발생한 가운데 대한의사협회가 검역관리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협 최대집 회장은 10일 의협 임시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환자 본인의 자의적 판단에 따라 진료를 받았다는 것은 검역관리의 실패"라고 지적하며, 세심한 검역관리 필요성을 주장했다. 

환자가 중동 방문력이 있고 복통과 설사를 호소했다는 점, 오염지역 의료기관을 방문했다는 점을 보다 주의 깊게 살펴보지 않았다는 게 아쉽다는 주장이다. 

이에 의협은 오염지역 경유 또는 체류 입국자가 검역신고 시 제출하는 서류인 건강상태 질문서에 '오염지역 현지 의료기관 방문력' 항목을 포함해 조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또 국가 간 방역체계 공조를 통해 현지방문 의료기관에 대한 추적관찰이 함께 이뤄지도록 하는 게 필요하다고 했다. 

아울러 이들을 논의할 수 있도록 의료계와 검역 당국, 질병관리본부가 함께 '해외 유입 감염병 검역 및 관리기준 개선위원회'를 구성할 것을 제안했다. 

특히 의협은 보건복지부에서 보건부를 독립, 신설할 것을 주장했다. 

메르스와 같은 국가적 재난 위기 상황에서 보건과 복지 분야가 공존하는 정부 조직체계로 인해 조기 대응이 미흡하다는 이유에서다. 

최 회장은 "현 보건복지부에서 보건부를 분리, 신설해 국민건강을 위한 전문성을 높일 필요가 있다"며 "보건소는 지금처럼 일반 환자 진료가 아닌 감염병 예방을 관리하는 지역 보건당국 본연의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의협은 국민들에게 모든 발열 환자가 메르스 환자가 아닌 만큼 중동 방문력, 메르스 의심환자 접촉자가 아니라면 염려하지 않아도 된다며 안심시켰다. 

최 회장은 "최근 식중독 발생으로 인한 설사와 가을철 열성질환 유행 시기"라며 "이상증상 발생 시에는 환자와 보호자는 의료진과 상의해 적절한 의학적 상담과 조치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