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삼성병원-카카오, 카카오톡 챗봇 개발 협력
강북삼성병원-카카오, 카카오톡 챗봇 개발 협력
  • 박선혜 기자
  • 승인 2018.09.04 0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업무협약 체결…챗봇으로 건강건진센터 안내 받을 수 있어
▲ 강북삼성병원(원장 신호철)과 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 조수용)가 3일 카카오톡 챗봇(Chatbot)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강북삼성병원(원장 신호철)과 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 조수용)가 카카오톡 챗봇(Chatbot) 개발을 위해 손잡았다.

양사는 3일 강북삼성병원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강북삼성병원 이용자들의 편의성을 향상시킬 챗봇을 만드는데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는 연간 45만명이 이용하는 강북삼성병원의 고객들이 편리하게 건강건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카카오톡 챗봇을 공동 개발하게 된다.

이용자는 별도의 앱을 다운로드 받지 않아도 카카오톡 채팅창에서 건강건진센터 정보부터 예약, 결제까지 스마트하게 안내받을 수 있다.

특히 챗봇에 대화 엔진(자연어 처리 기술)을 도입해 실제로 사람과 대화하듯 진행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건강건진 프로그램 알려줘”라고 입력하면 품격건진, 라이프건진 등 다양한 건진 프로그램을 알려주고, “예약 가능한 날짜 알려줘”라고 입력 시 일정을 선택할 수 있는 방식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강북삼성병원 신호철 원장은 “강북삼성병원은 스마트의료기관을 선도하는 의료기관으로서 이번 챗봇 개발로 우선 건진센터를 이용하는 고객들이 24시간 편리하게 검진을 예약하고 원하는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됐다”며 “향후 곧 건강검진 뿐만 아니라 병원 환자와 내원객들도 이용할 수 있도록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카카오 신석철 비즈파트너부문 부사장은 “강북삼성병원과 챗봇을 공동 개발함으로써 이용자들이 일상생활에서 편리하게 챗봇을 체험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업체들과 협력을 통해 이용자들의 챗봇 경험을 늘리고, 상용화 시기를 앞당겨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