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에이즈 감염 주 경로 "동성·양성간 성 접촉"
국내 에이즈 감염 주 경로 "동성·양성간 성 접촉"
  • 최상관 기자
  • 승인 2018.08.20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세의대 김준명 교수 대한내과학회지 발표
질본 발표 뒤집어, 동성 및 양성 간 성 접촉 60.1%

국내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의 주된 원인으로 그간 '이성 간 성 접촉’을 지목해왔던 질병관리본부(이하 질본)의 발표와는 반대로 ‘동성 및 양성 간 성 접촉’이 HIV의 주요 원인이라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연세의대 김준명 교수(감염내과)가 8월 1일 대한내과학회지(The Korea Journal of Medicine)에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전체 HIV 감염환자 중 동성 및 양성 간 성 접촉은 60.1%로 다른 요인에 비해 월등히 높은 비율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2006~2018년까지 ‘한국 HIV/AIDS 코호트’에 등록된 HIV 감염자 1474명을 대상으로 감염경로를 분석했다. 이들은 전국 21개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18세 이상의 HIV 감염자로서 총 1474명 중 남성은 1377명이었고, 여성은 97명이었다. 평균 연령은 41.4세였다.

분석 결과 전체 HIV 감염 경로는 동성 및 양성 간 성 접촉이 886명(60.1%)이었으며, 이성 간 성 접촉이 508명(34.6%)이었다. 혈액 및 혈액제제에 의한 감염(5명, 0.3%), 마약 주사 공동사용 (1명, 0.0%)에 의한 감염은 매우 적었다.

특히 연령군에 따른 감염 경로를 비교해보면 젊은 연령군으로 갈수록 동성 및 양성 간 성 접촉에 의한 감염이 매우 증가했다. 18~29세의 젊은 연령군에서는 동성 및 양성 간 성 접촉이 71.5%로 나타났으며, 18~19세의 10대에서는 무려 92.9%가 동성 및 양성 간 성 접촉에 의해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HIV 주원인, ‘이성간 성 접촉’ 지목했던 질본 입장과 달라

이번 연구 결과는 그간 이성 간 성 접촉을 국내 HIV의 가장 주된 감염 경로로 지목했던 질본의 입장과는 상반된 결과다.

질본 연례보고에 따르면 매년 신규 감염자의 감염 경로에 대해 이성 간 성 접촉 비율은 2014~2016년까지 34.0%, 35.8%, 36.4%로, 동성 간 성 접촉(26.3%, 28.3%, 30.6%)과 비교해 높은 비율을 보였다. 이를 토대로 그간 질본은 그간 이성 간 성 접촉을 국내 HIV의 주된 감염 경로로 지목해왔다. 그러나 이번 김 교수의 연구 결과로 이를 뒤집은 것이다.

김 교수는 본 연구 결과와 질본의 보고가 다른 이유에 대해 감염 경로를 포함한 역학 자료 수집 방법의 차이 때문으로 추정했다.

질본의 조사는 HIV 감염자가 발생할 시 관할 지역 담당 보건소 직원이 감염자를 만나 역학 조사를 시작한다. 이때 감염자는 동성 간 성접촉에 감염됐다 하더라도 사회적 편견과 차별, 동성애자라는 낙인이 두려워 성 정체성을 솔직히 밝히지 못한다는 것이 김 교수의 설명이다. 실제 2016년 조사에서도 무응답/모를 비율이 24.5%로 상당수를 차지하고 있다.

김 교수는 “반면 이번 ‘한국 HIV/AIDS 코호트’ 연구에서는 HIV 감염자와 주치의와의 신뢰 관계 속에서 환자가 솔직하게 감염 경로를 밝히는 경우가 많았고, 훈련된 전문 상담 간호사에 의해서 체계화된 역학 조사가 이루어졌기 때문에 더 정확한 역학 자료를 얻을 수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이번 연구에 따라 “국내 HIV 감염을 줄이기 위한 보건 당국의 보다 적극적인 관리와 대책이 절실히 요구된다”면서 “특히 청소년에게 HIV 감염의 위험성을 알리고, 그에 따른 효과적인 예방법을 가르쳐야 한다”고 제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