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일색전술 치료 성공률 70→94%로 올린 비결은?
코일색전술 치료 성공률 70→94%로 올린 비결은?
  • 박선재 기자
  • 승인 2018.08.13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아산병원 서대철 교수팀, ‘루프테크닉’ 적용 ... 재시술 등 부작용 한건도 없어
▲ 서울아산병원 영상의학과 서대철 교수

울산의대 서대철 교수팀(서울아산병원 신경중재클리닉· 영상의학과)이 구불구불한 혈관 때문에 치료가 힘든 뇌동맥류에 카테터 모양을 바궈 치료 성공률을 높였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뇌로 혈액을 공급하는 내경동맥 중에서 상상돌기 주위에 생긴 뇌동맥류(paraclinoid aneuryusm)는 주변에 급격한 곡선의 형태를 띠는 혈관이 많아 기존에 사용하던 카테터로 병변까지 접근해 코일을 주입하는 게 쉽지 않다.

이에 서 교수팀이 개발한 '루프테크닉'이라는 새 카테터 조형 기법은 카테터의 끝 부분을 갈고리 모양으로 세 번 구부려, 곡선이 많은 혈관에서도 동맥류 안으로 코일이 효과적으로 주입될 수 있게 했다.

서 교수팀은 2016년 1월부터 2017년 10월까지 내경동맥 중 상상돌기 주변에 동맥류가 생긴 환자 34명을 '루프테크닉' 카테터로 색전술 치료를 하고 혈관 조영검사를 실시한 결과, 34명 중 32명(약 94%)의 환자에서 혈류가 정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 13일 서울아산병원 서대철 교수팀이 코일색전술 카테터 새 조형기법인 루프테크닉 치료 결과를 발표했다.

또 34명의 환자를 코일색전술 후 6개월 동안 추적 관찰한 결과 코일이 제대로 주입되지 않아 재시술이 필요한 경우는 없었으며, '루프테크닉' 코일색전술로 인한 신경학적 부작용도 없었다. 

일반적으로 뇌동맥류 코일색전술 후 6개월이 지나도 환자에게 특별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으면 시술이 성공했다고 판단된다.

서대철 교수는 "내경동맥 중 상상돌기 주위에 생긴 뇌동맥류는 주변 혈관이 구불구불 꺾여있어 그 동안 코일색전술이 쉽지 않았다"며, "상상돌기 주위 뇌동맥류는 당장 파열 위험이 아주 크지는 않지만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언젠가는 터질 수 있어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중요한데, 자체적으로 개발한 '루프테크닉' 코일색전술로 치료 성공률을 높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최근 '유럽신경외과연합회지(Acta Neurochirugica, IF=1.881)'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