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약산업 > 제약단신
삼성바이오에피스, 급성췌장염 신약 개발 시동다케다제약과 후보물질 SB26 임상 1상 진행
양영구 기자  |  ygyang@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8.08.13  10:30: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삼성바이오에피스(대표이사 사장 고한승)가 급성 췌장염 신약 개발에 본격 나선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일본 다케다제약과 공동 개발 중인 급성 췌장염 치료제 후보제품(SB26, TAK-671)의 임상 1상을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임상시험은 건강한 사람을 대상으로 약물의 안전성과 체내 흡수, 분포, 대사, 배설 등의 약동학적 자료를 탐색하는 단계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미국식품의약국(FDA)에 제출한 임상 1상 IND를 승인받았고, 추후 참가자 등록을 통해 단회 및 반복투여 임상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삼성바이오에피스와 다케다제약은 지난해 8월 바이오신약 개발을 공동으로 진행하는 계약을 체결하고, 우선적으로 급성 췌장염 치료 후보제품의 공동개발에 착수한 바 있다. 

양사는 이번 계약을 통해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바이오의약품 개발 플랫폼 및 기술과 다케다제약의 신약 개발 노하우가 높은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관련기사]

양영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