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츠 보험급여 적용...건선치료제 시장 '들썩'
탈츠 보험급여 적용...건선치료제 시장 '들썩'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8.07.31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비급여 출시 2개월만에 건보 적용...기존 약제 대비 높은 피부개선 효과
 

건선 치료를 위한 생물학적제제 시장이 본격적인 경쟁 체제에 돌입할 전망이다. 

한국릴리는 중증 건선 치료제 탈츠(익세키주맙)가 8월 1일부로 건강보험 급여가 적용된다고 31일 밝혔ㄷ. 

올해 6월 비급여 출시 이후 2개월만에 급여권에 진입하면서 새로운 중증 건선 치료 옵션에 대한 환자의 접근성도 확대될 전망이다. 

한국릴리에 따르면 탈츠의 급여적용 대상은 6개월 이상 지속되는 만성 중증 성인 판상건선 환자 중 ▲판상건선이 전체 피부면적(BSA)의 10% 이상이고 PASI(Psoriasis Area and Sevenity Index) 10 이상이면서 ▲MTX 또는 사이클로스포린을 3개월 이상 투여했음에도 반응이 없거나 부작용 등으로 치료를 지속할 수 없는 경우 또는 ▲광화학치료법(PUVA)이나 광선치료법(UVB)으로 3개월 이상 치료했음에도 반응이 없거나 부작용 등으로 치료를 지속할 수 없는 경우다. 

TNF-α 억제제 또는 우스테키누맙, 세쿠키누맙에 효과가 없거나 부작용으로 투약을 지속할 수 없는 경우 또는 복약순응도 개선이 필요할 경우에도 투여소견서 첨부 하에 교체투여에 대한 급여도 인정된다.

탈츠는 기존 건선 치료제인 우스테키누맙, 에타너셉트와의 직접비교 연구를 통해 통계적으로 유의미하게 높은 수준의 피부개선 효과와 유사한 수준의 안전성 프로파일을 확인했다. 

특히 PASI 90(건선의 면적과 중증도가 베이스라인 대비 90% 이상 개선됨을 의미하는 평가지표)의 경우, 다수의 연구에서 기존 치료제보다 높은 수준의 치료 효과를 보였다. 

우스테키누맙과의 비교연구에서 탈츠의 PASI 90 달성 비율은 12주차에 72.8%로 우스테키누맙 투여군의 42.4%보다 높게 나타났다. 

에타너셉트와의 치료효과를 비교한 두 건의 임상연구에서는 12주차에서 에타너셉트 투여군의 PASI 90 달성 비율이 각각 18.7%, 25.7%로 나타난 반면, 탈츠 투여군은 각각 70.7%, 68.1%로 통계적으로 우월성을 확인했다. 

에타너셉트와의 비교연구에서는 투여 1주차부터 PASI 75 반응률과 가려움증 개선에서 유의미한 차이를 보여, 신속하게 발현되는 효과를 확인했다. 

또 세쿠키누맙과의 치료 효과를 간접 비교한 메타분석 결과에 따르면 동일한 인터류킨 71A 억제제이지만, PASI 90, PASI 100 반응률에 있어 세쿠키누맙보다 유의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한국릴리는 중증 건선 질환 및 관리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한 'Touch 365' 환자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한국릴리 폴 헨리 휴버스 대표는 “비급여 출시 2개월 만에 탈츠가 급여권으로 진입함에 따라 국내 중증 건선 환자들에게 혁신적이며 비용 효과적인 치료 옵션을 하루 빨리 공급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중증 건선으로 육체적·정신적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이 탈츠를 통해 보다 깨끗한 피부를 빠르게 되찾고, 일상적인 삶을 누릴 수 있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