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수술 후 환자를 괴롭히는 림프부종 걱정 끝
암 수술 후 환자를 괴롭히는 림프부종 걱정 끝
  • 박선재 기자
  • 승인 2018.07.24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아산병원 홍준표 교수팀, 림프정맥문합수술 결과 발표 .. 통증 및 부종 등에 효과
▲ 서울아산병원 성형외과 홍준표 교수, 재활의학과 전재용 교수, 성형외과 서현석 교수(사진 왼쪽부터)

국내 연구팀이 재활치료로도 회복되지 않는 심한 림프부종 환자들에게 고난도 미세수술이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울산의대 홍준표·서현석 교수(서울아산병원 성형외과)·전재용 교수(재활의학과)팀이 2010년 8월부터 2016년 2월까지 암 치료 후 심한 림프부종을 겪는 환자 38명에게 2.5cm 가량의 피부를 절개해 림프관과 정맥을 연결해주는 '림프정맥문합술'을 시행했다. 

그 결과 팔 림프부종에서는 통증, 감염 등의 증상이 100% 호전됐고, 다리 림프부종에서는 77%에서 증상호전을 보여 림프정맥문합술의 효과를 입증했다고 밝혔다. 

특히 림프부종 부위의 가장 심한 합병증의 하나인 봉와직염은 수술 전에 팔 림프부종에서는 평균 1.3건이 발생했지만 수술 후에는 8명 모두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또 다리 림프부종은 수술 전에 평균 2.6건으로 발생했지만 수술 후에는 0.12건이 발생해 감염이 뚜렷하게 줄었다. 

▲ 서울아산병원 성형외과 홍준표 교수가 자궁암 수술 후 다리 림프부종 합병증을 호소하던 환자에게 림프정맥문합수술을 시행하고 있다.

또한 팔 림프부종은 수술 전에는 부종으로 인해 정상보다 26.7%가 늘어났지만, 수술 후에는 다시 늘어난 부피의 64.9%가 줄어들었다. 다리 림프부종은 수술 전에는 정상보다 33.5%가 늘어났다가 수술 후에는 다시 늘어난 부피의 39.8%가 줄어들었다.

전체 환자의 30%에서는 수술 후에 압박스타킹이나 붕대감기 등 압박요법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이번 연구에서는 팔 림프부종의 림프정맥문합술 8건은 모두 유방암 수술 환자였고, 다리 림프부종 환자의 림프정맥문합술 30건 중 림프종 13건, 부인암 14건, 외상이 3건이었다.  

▲ 림프정맥문합수술 전(A), 후(B) 비교 사진

지금까지 암 환자들은 림프부종이 발생하면 대부분은 부종이 생긴 부위에 압박스타킹을 착용하거나 림프순환마사지, 운동 등 재활치료를 받아 부종을 줄이는 치료를 받았지만, 림프부종이 심한 환자들의 경우 회복되기가 쉽지 않았다.

수술적 치료 방법으로는 '림프정맥문합술'이 있지만 0.3~0.6mm의 림프관을 혈관에 연결하는 고난도 미세수술이라 국내에서는 수술이 가능한 병원이 거의 없었다. 

림프정맥문합술은 작은 피부절개 후에 끊어진 림프관과 정맥을 연결해 흐르지 못했던 림프관의 림프액을 정맥으로 순환할 수 있도록 돕는 수술로, 최소절개수술이기 때문에 환자들의 회복이 빠르고 부작용이 적으면서도 효과가 좋은 수술이다. 

성형외과 홍준표· 서현석 교수팀은  당뇨발 합병증에 미세재건수술을 시행하는 등 그동안 쌓아온 고난도 미세재건수술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암환자들의 림프정맥문합술을 지난 2010년부터 본격적으로 시행해 현재까지 100례 이상 시행해왔다. 

특히 재활의학과와 다학제 진료를 통해 림프부종 환자에게 수술 전, 후 재활치료와 수술치료를 병행하여 최상의 결과를 얻고 있다.

홍준표 교수는 "림프부종은 심한 경우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로 암환자들에게 고통을 주고 있어, 림프부종이 발생하면 림프부종 재활을 통해 치료를 적극적으로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서현석 교수는 "최소절개수술만으로도 증상이 호전되고 부종이 완화될 수 있기 때문에 재활치료로도 치료가 잘 되지 않는 림프부종 환자들은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 볼 수 있다."며 "특히 미세한 림프관과 혈관을 연결하는 수술이기 때문에 무엇보다 고난도 미세수술의 경험이 충분한 전문의에게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논문은 미세 재건 수술에 관한 국제 학술지인 '미세재건수술외과학회지(Journal of Reconstructive Microsurgery)에 최근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