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국적 제약사들 국산 TGF-β에 꽂혔다
다국적 제약사들 국산 TGF-β에 꽂혔다
  • 박상준 기자
  • 승인 2018.07.24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SD·AZ 메드팩토 개발 벡토서팁 병용임상 계약

개발 중인 국산 TGF-β 억제제에 미국 머크사와 영국 아스트라제네카가 병용임상을 추진하겠다고 밝히면서 개발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개발사인 메드팩토(대표 김성진)는 최근 머크사와 아스트라제네가 두 곳의 다국적 제약사와 면역항암제 병용 투여 공동 개발 계약을 각각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메드팩토는 현재 개발 중인 '백토서팁(Vactosertib, TEW-7197)'과 MSD의 '키트루다(성분명: 펨브롤리주맙)' 및 아스트라제네카의 임핀지(성분명 더발루맙)'의 국내 병용 투여 임상시험을 각각 진행하게 된다.

먼저, '키트루다'와의 병용 투여 임상은 전이성 대장암 및 위암/식도암 환자들을 대상으로,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 국립암센터 등 5개 의료기관에서 실시할 예정이다.

'더발루맙'과의 병용 투여 임상은 비소세포폐암(NSCLC) 환자들을 대상으로 세브란스병원과 국립암센터 등을 포함한 다기관에서 실시할 계획이다.

이들 임상시험은 메드팩토가 주관하고, 상대 측에서는 각각 임상에 필요한 면역항암제를 제공하게 된다. 두 임상시험 모두 제1b·2a상 단계를 연내 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약 2년에 걸쳐 안전성과 유효성을 동시에 확인하게 된다.

▲ '백토서팁'과 PD-1 항암제의 병용 투여 동물실험 결과(암의 크게가 작아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국립암센터 김학균 교수 연구 자료)

이번 계약은 지난해 메디펙토가 벡토서팁의 1상 결과를 미국임상종양학회(ASCO)에서 발표하면서 나온 성과다. 제공받는 임상 약물의 규모는 약 150억원 어치로 추산된다.

메드팩토 김성진 대표는 "이번 공동 임상 연구를 계기로 TGF-β 신호 억제 물질을 활용한 신약 개발 연구가 더욱 가속화되고, 암 미세환경을 조절하는 TGF-β 신호의 중요성도 부각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백토서팁'의 면역 조절 기능이 '키트루다'와 '더발루맙'의 치료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백토서팁'은 현재 국내에서 위암에 대한 임상 1b상과 췌장암에 대한 연구자임상이 진행 중이며, 미국에서는 골수이형성증에 대한 임상 1상과 1/2상, 그리고 다발성골수종에 대한 연구자임상이 진행되고 있다.

'백토서팁'은 2008~2013년까지 교육과학기술부의 지원을 받아 이화여대에서 발굴했고, 메드팩토는 국가항암신약개발사업단(국립암센터 주관, 보건복지부 지정)과 공동으로 제1상 임상시험을 수행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