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 MRI 조영제 '클라리스캔' 출시
GE, MRI 조영제 '클라리스캔' 출시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8.07.23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대 고리형·이온성 가돌리늄 기반 조영제..."MRI 조영제 선택 폭 확장"
 

GE헬스케어코리아(대표이사 사장 프란시스 반 패리스)는 MRI 조영제 신제품 ‘클라리스캔(Clariscan)’을 한국에 공식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가돌리늄 기반의 MRI용 조영제(GBCA) 클라리스캔은 뇌, 척추 및 관련 조직을 명확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클라리스캔은 자기공명영상을 탐지하는데 표준이 되는 거대고리형·이온성 가돌리늄 기반 조영제로, 비정상 여부의 신속한 판단이 가능하도록 정상 조직과 병리 조직 간의 대조도를 향상시킨다. 

엑스레이, CT 및 초음파 시스템 등 지난 30년간 제공해왔던 GE헬스케어의 폭넓은 영상의학 분야 포트폴리오를 보다 확장하는 최신 제품으로, 다양한 용량의 바이알(vial) 및 프리필드시린지(pre-filled syringe) 타입으로 제공된다.

GE헬스케어는 지난 10년 간 조영제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증가함에 따라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총 6500만달러를 투자했다. 

GE의 조영제는 매년 7000만건 이상의 영상 진단 기술에 사용되고 있으며, 이는 초당 2명의 환자가 사용하는 수치다. 

프란시스 반 패리스(Francis Van Parys) 사장은 “MR 영상진단 기술의 진화와 지속가능한 의료 서비스의 가치가 더욱 부각되면서, 환자 개인별 맞춤 의료의 중요성 또한 헬스케어 시장의 큰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며 “GE의 헬스케어 기술을 기반으로 출시된 이번 클라리스캔은 고객이 기대하는 품질과 신뢰성, 서비스를 바탕으로 영상의학 전문의에게 조영제에 대한 선택의 폭을 넓혀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