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병의원 > 의대병원
고대 구로병원, AI 기반 정밀의료 서비스 개발 참여'닥터 앤서(Dr. Answer)' 개발 사업에 소아희귀난치성 유전질환·대장암·치매 분야 착수
박선혜 기자  |  shpark@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8.07.12  06:54: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고대 구로병원이 'AI 기반 정밀의료 솔루션 추진단' 사업을 시작한다.

고대 구로병원(원장 한승규)이 'AI 기반 정밀의료 솔루션 추진단' 사업을 시작한다.

구로병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지원을 통해 한국형 정밀의료 서비스인 '닥터 앤서(Dr. Answer)' 개발에 착수한다. 사업은 올해 시작해 2020년까지 진행되며, 3년간 총 357억원(2018년 50억원)이 투입된다.

'닥터 앤서'는 한국인들의 진료기록, 영상, 유전체, 생활습관 등 의료 정보 빅데이터를 모으고 분석해 보다 정확한 질병 진단과 개인맞춤형 치료 방법을 알려주는 AI 소프트웨어다.

사업은 폐암, 대장암, 전립선암, 유방암, 심뇌혈관질환, 유전질환 등 총 8개 질환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구로병원은 △소아희귀난치성 유전질환인 발달장애와 난청(소아청소년과 은백린 교수, 이비인후과 송재준 교수) △대장암(대장항문외과 이선일 교수) △치매(정신건강의학과 정현강 교수) 등 3개 분야에 참여한다. 본 사업 기관책임자는 은백린 교수다.

소아희귀난치성 유전질환 분야에서는 유전자분석기업인 3billion과 함께 각각 소아 발달지연 환자와 난청 환자에서 AI 기반 유전자 분석을 통한 진단 소프트웨어를 개발한다. 

AI를 통해 신속하고 정확한 발달장애 및 난청과 관련된 유전병 검사 기술을 구축해 궁극적으로 비용 효율적인 범용 유전자 검사를 의료 현장에 도입하고, 효과적인 발달장애와 난청의 진단·치료 및 치료제 개발을 도모하고자 한다.

대장암 분야에서는 말기인 4기 대장암 환자의 전이병소(간)의 정밀 치료를 위한 진단 평가 시스템 개발해 AI 기반 대장암 정밀치료 시기를 앞당기는 선두에 서는 것을 목표로 두고 있다. 

치매 분야에서는 인지기능검사, 뇌 영상 기반 치매 조기진단 알고리듬 및 뇌 자기공명영상 결과에 대한 시각화 처리 소프트웨어 개발을 목표로 본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서울아산병원이 총괄 주관하고, 구로병원을 포함해 질환별 고품질 의료데이터를 보유한 25개 의료기관과 지능형 의료 SW 기술 및 학습데이터 연계·통합 환경 개발을 담당할 19개 의료 ICT·SW기업 등이 공동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해 추진하고 있다.

[관련기사]

박선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