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약산업 > 제약단신
휴온스, 러시아 시장 공략 본격화러시아 및 CIS 지역에 휴톡스·국소마취제·안구건조증 치료제 공급계약 체결
양영구 기자  |  ygyang@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8.07.09  10:38:5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휴온스(대표 엄기안)가 러시아 및 독립국가연합(CIS) 지역 시장 공략에 나선다. 

휴온스는 9일 러시아에 146억원 규모의 휴톡스주 공급 계약을, CIS 지역에는 71억원 규모의 국소마취제 및 안구건조증 치료제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혔다. 

먼저 러시아에서는 현지 에스테틱 전문 기업 인스티튜트오브뷰티 피지(Institute of Beauty FIJIE)와 6년간 약 146억원 규모의 휴톡스주(HU-014)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휴온스는 내년 상반기 휴톡스주의 국내 출시 이후 인스티튜트오브뷰티 피지를 통해 현지 임상과 품목 허가를 추진, 오는 2022년부터 러시아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우크라이나,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등 주변 CIS 지역의 업체들과도 휴톡스주 공급 계약 체결에 대한 협의를 활발히 진행하는 등 중앙아시아까지 수출 지역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이와 함께 CIS 지역의 현지 수입 의약품 유통 전문 기업 DMI 파마슈티컬 (DMI Pharmaceutical)과 휴온스의 치과용 국소마취제 리도카인 주사제, 아티카인주사제, 안구건조증치료제 클레이셔에 대한 5년간 71억원 규모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휴온스는 DMI 파마슈티컬을 통해 염산리도카인에피네프린주(1:8만), ‘아티카인 에피네프린주(1:10만), 클레이셔의 현지 품목 허가를 취득할 예정이다. 

2020년부터는 조지아, 아제르바이잔, 키르기스스탄, 우즈베키스탄 등 CIS 6개국에 국소 마취제 및 안구건조증치료제를 공급할 계획이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러시아와 CIS 지역은 에스테틱 시장뿐만 아니라 전체 제약 시장의 성장 잠재력이 매우 크다"며 "앞으로도 현지에서 시장 경쟁력이 높은 품목들을 지속적으로 파악해 추가 공급 계약을 성사시킴으로써 수출 시장 확대를 계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양영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