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병의원 > 경영
베스트케어 컨소시엄, 리노정신과병원 정보시스템 오픈미국 두번째 프로젝트 순항 ...14일 만에 130베드 시스템 구축 완료
박선재 기자  |  sunjaepark@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8.07.09  09:44: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리노병원 전경

분당서울대병원-이지케어텍 컨소시엄(이하, 베스트케어 컨소시엄)이 지난 6월 18일 오로라병원그룹이 새롭게 인수한 네바다주 리노(Reno)시에 위치한 '리노정신과병원'에 병원정보시스템 베스트케어2.0B를 구축완료하고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베스트케어 컨소시엄은 6월 4일 킥오프를 시작했으며 18일에 시스템을 오픈, 14일 만에 130베드 규모의 중형병원에 시스템을 구축하는 이례적인 기록을 세웠다. 

이 프로젝트는 작년에 동 컨소시엄이 오로라 병원 그룹과 맺은 14개 병원 통합 구축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이번에는 지난해 8월 차터오크병원에 구축된 버전을 기반으로 약간의 시스템 수정을 통해 포팅함으로써 가능했다. 

베스트케어2.0B(북미향 정신과용 HIS), ONC-HIT Meaningful USE 3단계 인증

컨소시엄은 북미향으로 개발된 베스트케어2.0B가 지난 6월 22일, 미국 의료정보기술의 표준을 관장하는 ONC-HIT(Office of the National Coordinator for Health Information Technology)의 Meaningful USE 3단계의 표준 인증도 통과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부터, 미국 내 사업 확장을 위해 별도의 조직을 구성해 약 5개월간 준비했고, 최종 테스트는 4월 23일에 마쳤다. 제도상 구현할 수 없는 일부 기능을 제외하고 총33개 항목을 통과하였으며 미국 내 정신과용 모듈 중에서는 최다 항목의 인증을 받았다. 

   
▲ 시스템 오픈 및 데일리 미팅 모습

미국은 지난해 7월 정신과병원에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Behavioral Health EHR Incentive Program"법안이 동반법안(Caompanion Bill)으로 상하원에 제출됐고, 지난 6월 상원을 통과, 하원의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컨소시엄은 해당 법안이 통과될 경우 미국 내 사업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상훈 원장은 "정신과병원을 넘어 일반병원에도 시스템을 수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곧 좋은 소식을 전할 수 있을 것 같다"며 말했다.

또 개발 및 사업을 총괄한 황희 분당서울대병원 CIO는 "시스템 구축기간이 짧아지고 있고, JCI인증과 ONC-HIT인증을 통해 솔루션의 우수성이 객관적으로 검증되었기에 시장 확대는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컨소시엄내에서 실제 수행을 담당하고 있는 이지케어텍의 위원량 대표는 "이지케어텍은 미국지사를 설립하고, 현지 HIS전문가와 비즈니스분석가를 미국 현지에서 채용했으며, 미국 내 파트너사와 함께 다수의 헬스케어그룹을 대상으로 밀착 세일즈를 진행하고 있다"며 북미지역의 사업 현황도 밝혔다.

[관련기사]

박선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