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제제약 항혈소판제 ‘유크리드’, 누적 판매 5000만정 돌파
유제제약 항혈소판제 ‘유크리드’, 누적 판매 5000만정 돌파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8.06.25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뇌혈관질환 관련 심포지엄도 개최...“연매출 100억 매출 달성할 것”
 

유유제약(대표이사 최인석)의 개량신약 항혈소판제 유크리드가 출시 10년만에 누적판매 5000만정을 돌파했다. 

유유제약에 따르면 유크리드는 2008년 9월 1일 첫 출시된 이래 지난 5월말 현재 포장단위(30T, 300T) 기준으로 66만 1,750개, 정(T) 단위로 환산하면 5,796만 6,712정이 판매됐다. 

올해 유크리드 판매 추세를 감안하면 연말까지 포장단위 기준 70만개, 정(T) 기준 6천2백만정의 누적 판매량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크리드는 티클로피딘 250mg과 은행엽엑스 80mg을 하나의 제형으로 만든 복합제로 유유제약의 자체 개발 개량신약이다. 

특히 지난 5월말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지정한 총 315개의 국가필수의약품 리스트에 유크리드가 추가되기도 했다. 

유크리드는 만성 동맥폐색증, 허혈성 뇌혈관 장애, 관상동맥질환에 수반되는 궤양, 동통 및 냉감 등 허혈성 제증상 개선, 관상동맥 내 스텐트 삽입시술 후 아급성 혈전 예방에 효능∙효과가 있다. 한국, 미국, 일본, 중국, 유럽에서 특허를 취득했고 2009년 대한민국신약개발상에서 기술상을 수상한 바 있다.

한편, 유유제약은 6월 23~24일 양일간에 걸쳐 유크리드 출시 10주년 기념 심포지엄을 힐튼부산호텔에서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국내 신경과 의사 120여명이 참석해 유크리드 출시 후 지난 10년간 뇌졸중과 뇌∙심혈관질환 환자 치료 변화를 조명하고 유크리드 주요 임상 연구 결과 등 최신 지견을 공유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유크리드 심포지엄은 6월 30일~7월 1일 강릉씨마크호텔에서 1회 더 진행될 예정이다.

유유제약 최인석 대표이사는 “지난 10년간 의료현장에서 심뇌혈관질환 환자의 질병치료를 위해 노력하신 의료진들과 개발∙영업∙마케팅 등 사내 각 파트의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유크리드가 성장할 수 있었다”며 “근거 중심 마케팅과 다양한 임상 자료 확보를 통해 6,200억 경구용 항혈소판제 시장에서 연 100억이상 매출을 달성하는 복합 항혈소판제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