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병의원 > 의대병원
위암 성장 억제하는 물질 찾았다서울아산병원 박윤용 교수팀, 세포내 특정 핵수용체(ESRRG) 작용 밝혀내 ... 항암 신약 개발 청신호
박선재 기자  |  sunjaepark@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8.06.12  11:21:4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서울아산병원 융합의학과 박윤용 교수, 소화기내과 명승재 교수(사진 오른쪽) 

국내 연구팀이 세포 내에서 유전자 발현을 조절하는 핵수용체가 위암의 성장을 막는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울산의대 박윤용 교수(서울아산병원 융합의학과)와 명승재 교수(소화기내과)팀이 위암 조직과 정상 위 조직의 유전체 데이터를 비교 분석한 결과, 세포 내 'ESRRG'라는 핵수용체가 위암의 발생과 성장을 억제하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최근 발견했다.

연구팀은 위암 조직과 정상 위 조직에서 유래된 500여 개의 유전체 데이터를 분석했다. 

그 결과 세포 내 'ESRRG'라는 핵수용체의 발현이 위암 조직보다 정상 위 조직에서 약 15배 이상 증가했다. 연구팀은 또 쥐를 대상으로 'ESRRG'를 인위적으로 활성화시킨 결과 위암 세포의 성장이 유의적으로 감소했다는 사실도 밝혀냈다.

또한 'ESRRG'가 위암 세포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 분석한 결과, 'ESRRG'가 과발현되면 암을 발생시키는 윈트신호(Wnt-Signaling)※ 관련 유전자 발현이 줄어드는 것을 확인했다.

※윈트신호 : 줄기세포 간 신호 전달체계를 담당하는 신호로 세포의 성장과 분화에 영향을 미친다.

나아가 실제로 'ESRRG'를 활성화시키는 것으로 알려진 약물을 위암세포에 주입했더니 암 발생과 관련된 유전자 발현이 유의미하게 줄었다.

박윤용 교수는 "위암 표적항암제는 아직 전체 위암 환자 중에서 10% 정도에서만 효과를 보이고 있으며, 면역항암제도 최근에 위암으로 적응증이 확대된 만큼 실질적인 효과가 아직은 불명확하다"며 "이번 연구로 위암의 성장을 억제하는 인자를 발견하면서, 앞으로 효과적인 새로운 위암 치료 항암제를 개발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Nature Communications, IF=12.124)에 최근 게재됐다.

[관련기사]

박선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