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일, 글로벌 현지화 강화 지원사업 선정
삼일, 글로벌 현지화 강화 지원사업 선정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8.05.31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 진출 위한 현지 수입·유통 등 법인 설립 지원...“글로벌 기업 성장 기회”
 

삼일제약(대표 허승범)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주최한 ‘제약산업 글로벌 현지화 강화 지원 사업(2차)’의 대상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31일 밝혔다. 

삼일제약은 ‘신흥국 등 수출 전략국 시장진출을 위한 현지 수입/유통 등 법인 설립지원’을 받게 된다.

삼일제약은 현재 베트남 호치민시에 현지 공장 설립 및 현지법인 설립을 진행 중이다. 

이에 따라 베트남 의약품 생산공장 건설 및 법인 설립에 관한 풍부한 경험을 갖춘 전문 컨설팅 지원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삼일제약이 계획하고 있는 베트남 현지법인에서 건설할 신축공장은 2021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EUGMP 및 cGMP 수준의 시스템을 바탕으로 수출경쟁력을 확보한 점안제 전문 생산공장이다. 

생산된 제품은 한국, 베트남 현지 및 인근 동남아시아 뿐만 아니라, 나아가 유럽 및 미국 등 선진 시장에 공급할 계획이다.

삼일제약은 “국내의 우수한 안과 의약품 생산 시설을 기반으로 풍부한 수출 경험과 다양한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며 “금번 투자를 통해 베트남을 비롯한 동남아시아 지역은 물론 유럽, 호주 및 미국 등 선진국 시장에 대한 안과 분야 CMO 전문기업으로서 발전하는 토대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현지화 강화 지원은 삼일제약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는데 큰 밑거름이 되어줄 것이라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