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아리셉트 공동판매 전개
종근당, 아리셉트 공동판매 전개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8.05.28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에자이와 계약 체결...의원급 의료기관 마케팅 담당
종근당은 한국에자이와 치매 치료제 아리셉트와 아리셉트 에비스의 공동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종근당(대표 김영주)이 한국에자이의 치매 치료제 아리셉트와 아리셉트 에비스의 판매를 맡는다. 

종근당은 28일 한국에자이와 이같은 내용의 공동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종근당은 의원급 의료기관에서, 한국에자이는 종합병원과 준종합병원 등에서 두 품목의 영업과 마케팅을 담당하게 된다. 

아리셉트는 장기간 임상연구를 통해 알츠하이머형 치매환자의 인지기능 개선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한 제품이다. 

경도부터 중증까지 모든 단계의 알츠하이머형 치매 환자에게 적용이 가능하도록 용량을 다양화했다. 

또 아리셉트 에비스는 아리셉트의 구강붕해정 제품으로, 물 없이 복용할 수 있어 약을 삼키는 데 어려움이 있는 노인 환자의 편의성과 환자의 복약순응도를 개선했다. 

아리셉트는 지난 2008년 특허 만료 이후 시장에 70여개 제네릭 의약품이 발매됐음에도 국내 치매치료제 시장에서 처방 1위를 지키고 있다. 

두 품목의 연간 처방실적은 2017년 약 712억원(유비스트 기준)을 기록하고 있다.

김영주 대표는 “아리셉트는 우수한 약효와 안전성을 바탕으로 국내외 치매 치료제 시장에서 부동의 1위를 지키고 있는 제품”이라며 “점차 확대되는 국내 치매 치료제 시장에서 아리셉트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영업·마케팅 전략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에자이 고홍병 대표는 “이번 판매 협력을 통해 치매 질환에 대한 인지도뿐만 아니라 아리셉트에 대한 환자들의 접근성을 높여, 더욱 많은 환자가 적절한 시기에 치료를 받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