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부진 인정”...의료기기協, 홍보역량 강화 나서
“지지부진 인정”...의료기기協, 홍보역량 강화 나서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8.05.24 0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위원장 체제 강화-협력위원회 신설...출입기자단 정기소통 등 발전방안 모색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홍보위원회는 23일 의료전문지 출입기자단과 간담회를 갖고 홍보 강화를 천명했다. (왼쪽부터 의료기기협회 임민혁 대변인, 홍보위원회 성종현 부위원장, 홍보위원회 최정택 위원장)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가 홍보 역량 강화에 나선다. 

그동안 회원사를 비롯해 의료기기 업계에 대한 홍보가 부족했다는 점을 인식하고 국민들과의 접점을 넓히는 데 주력하겠다는 의지다. 

의료기기협회는 23일 대회의실에서 의료전문지 출입기자단과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전했다. 

의료기기협회 홍보위원회는 파브메드 최정택 대표를 위원장으로, 인성메디칼 송준호 대표, 한국존슨앤드존슨비전케어 성종현 대표, 신한씨스텍 이영준 기획실장 등이 부위원장으로 포진해 있다. 

국내 제조사와 다국적 기업 간의 비율을 맞춘 것이다. 

의료기기협회는 올해 홍보위원회의 역량을 강화함으로써 의료기기 산업 분야의 확대와 발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업계와 국민들에게 적극 알리겠다고 했다. 

의료기기협회 최정택 홍보위원장은 “그동안 홍보위원회 활동이 활발하지 못했던 건 사실”이라며 “신뢰와 소통을 바탕으로 업계 의견과 소식을 적극 알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언론과도 열린 마음으로 꾸준한 파트너십을 유지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상생과 협력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의료기기협회는 위원회 활성화를 위해 부위원장 제도를 강화하는 한편, 10개의 각 위원회의 추천을 통한 자문위원회와 실무위원회를 구성할 방침이다. 

또 주요 회원사 홍보팀 직원들을 활용한 협력위원회도 도입해 안팎으로 홍보 강화에 나설 계획이다. 

아울러 이슈별 간담회와 기업 탐방, 제품 스터디 등을 통해 출입기자단과의 정기적 소통을 바탕으로 발전적 협력 방안도 모색할 예정이다. 

의료기기협회 홍순욱 상근부회장은 “협회의 역할이 갈수록 중요해지는 시점에 부족했던 점을 보완하고 지원할 수 있는 홍보위원회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며 “국민을 대상으로 헬스케어 분야의 성장과 사회공헌에 대한 소식을 적극 알리는 창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