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사람 관상동맥석회와 점수만으로도 충분
건강한 사람 관상동맥석회와 점수만으로도 충분
  • 박상준 기자
  • 승인 2018.05.10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대병원 조익성 교수 연구 유럽심장저널에 실려
관상동맥CT조영술 부작용 우려 임상적 이득 없어
조익성 교수

식습관의 서구화로 고지혈증 및 당뇨 환자가 증가하면서 동맥경화로 인한 협심증, 심근경색 등의 관상동맥질환(심장혈관질환)이 증대하는 가운데, 건강 검진 시 이를 진단하기 위해 ‘관상동맥CT혈관조영술(Coronary CT Angiography; CCTA)’ 검사가 많이 시행되고 있다.

그런데 증상이 없는 건강한 사람의 경우 상대적으로 방사선 피폭량이 높은 관상동맥CT조영술 검사 대신에 조영제를 사용하지 않는 ‘관상동맥석회화지수(Coronary Artery Calcium Score; CACS)’ 평가만으로도 충분히 심장혈관질환 진단과 예측이 가능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앙대학교병원(병원장 김명남) 순환기내과 조익성 교수는 최근 무증상 성인에서 검진 목적으로 시행하는 관상동맥CT 조영술의 임상적 가치에 대한 연구 결과 논문(Prognostic value of coronary computed tomographic angiography findings in asymptomatic individuals: a 6-year follow-up from the prospective multicentre international CONFIRMstudy)을 통해 CACS의 유용성을 검증했다.

조 교수팀은 미국 뉴욕 프레스비터리안 병원(New-York Presbyterian Hospital)의 심장 영상 분야 대가인 미국 웨일코넬 의과대학(Weill Cornell Medical College) 제임스 민(James K. Min) 교수 및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혁재 교수 등과 함께, 전 세계 17개 기관과의 공동연구를 통하여, 관상동맥석회화지수 및 관상동맥CT 조영술을 함께 시행한 1226명의 평균 연령 58세 무증상 성인 남녀를 6년간 추적 관찰했다.

추적 기간 동안 일어난 심장혈관 관련 사망을 예측함에 있어, 관상동맥CT 조영술을 통해 얻은 정보들은 전통적 위험인자(연령, 성별, 당뇨병 여부 등) 기반 위험도 예측 모델 (C-statics 0.64)에 비해 예측력을 높일 수 있었으나(C-statistics range 0.71–0.73, P< 0.05), 관상동맥석회화점수 모델(C statistics 0.71)에 비해서는 예측력을 유의하게 높이지 못했다.

그 결과 흉통이나 호흡 곤란 등의 증상이 없는 성인에서 건강검진 목적으로 시행하는 ‘관상동맥CT조영술’ 기반 심혈관계 위험도 평가 방법이 기존 ‘관상동맥석회화점수’ 기반의 위험도 평가 방법에 비해 임상적 이득이 없음을 확인했다.

조익성 교수는 “흉통이나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없는 사람의 경우, 기존 관상동맥 석회화 점수 검사에 비해 방사선 피폭량도 많고, 조영제 신독성 혹은 과민반응 등 잠재적 위험성이 있는 관상동맥CT조영술을 심혈관계 위험도 평가 목적으로 우선적으로 시행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증상이 없는 건강한 사람이 자신의 심혈관질환 여부에 대한 검진을 하고 싶으면 순환기내과 전문의와의 상담 및 진찰을 통하여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흡연 여부, 연령, 성별 등을 기반으로 하는 전통적 위험도 평가방법으로 심혈관계 사전 위험도를 산정한 후 필요 시 관상동맥석회화점수 검사를 시행해 보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논문은 순환기내과 분야 최고 권위의 국제학술지인 유럽심장저널 3월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