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톤사이언티픽, TCTAP 2018 참가
보스톤사이언티픽, TCTAP 2018 참가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8.04.30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성심포지엄 통해 약물방출스텐트 '시너지' 임상 업데이트 공개
보스톤사이언티픽코리아는 최근 TCTAP 2018에 참가, 약물방출 심장스텐트 '시너지'의 임상 업데이트 결과를 소개했다고 30일 밝혔다.

보스톤사이언티픽코리아(대표 허민행)는 제23회 관상동맥 중재시술 국제학술회의(23rd CardioVascular Summit-TCTAP 2018)에 참가, 위성 심포지엄(Satellite Symposium)을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보스톤사이언티픽코리아의 위성 심포지엄은 고령화된 관상동맥 환자의 치료전략을 주제로 선정했다. 

우선 런천 심포지엄 ‘시너지(SYNERGY)에 대한 임상업데이트’에서는 미국 메릴랜드 의과대학병원 알로케 V. 핀 임상부교수가 시너지 관련 최신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시너지(SYNERGY)’는 염증, 심장동맥 경화증 및 후기 스텐트 혈전증 등을 일으키는 영구적 폴리머 스텐트의 문제점 해결을 위해 생체흡수성 폴리머 코팅을 적용해 미국 최초 FDA 승인을 받은 보스톤사이언티픽코리아의 대표적인 약물방출 심장스텐트다.

또 서울의대 강시혁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는 ‘고령 환자에 대한 약물방출스텐트삽입술(DES) 및 이중항혈소판요법(DSPT) 치료전략’을 발표했다. 

강 교수는 "고령의 환자들에서 단기간 이중항혈소판요법을 투여하는 경우 약물방출스텐트 사용이 안전성과 효용성 측면에서 모두 일반금속스텐트보다 더 좋은 결과를 보여줬다"며 "고령화되고 있는 한국 사회에서 중요한 시사점을 제시하는 연구로, 생체흡수성 폴리머 코팅 기술이 적용된 시너지와 같은 최신 스텐트의 출현과 함께 단기간 이중항혈소판제 요법이 현실적이고 안전한 치료전략으로 자리매김 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외에 보스톤사이언티픽코리아는 러닝 센터를 운영하며 ‘영상 솔루션 탐색 : 영상 인사이트 심포지엄’과 ‘복합 고위험 환자(CHIP) 심포지엄 – 복합 고위험 환자의 관리’ 등을 주제로 심포지엄을 진행했다. 

복합고위험 환자(Complex and Higher risk Indicated Patient, CHIP) 심포지엄에서는 고령환자, 만성완전패쇄 관상동맥 병변 등의 주제로 실제 임상사례가 발표되고 논의되는 자리가 마련됐다.  

보스톤사이언티픽코리아 최준호 부사장은 “이번 관상동맥 중재시술 국제학술회의 참여를 통해 국내외 임상의 최신 지견을 공유할 수 있어 그 의의가 매우 크다" 며 “우리나라 환자들의 고령화 및 복합적인 고위험 요인들을 고려한 임상전략에 대한 심포지엄을 통해 약물방출 심장스텐트가 국내외 의료진들에게 다시 한번 가치를 인정받고, 고통받고 있는 환자들을 위한 최상의 솔루션으로 재조명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