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약산업 > 제약바이오
SGLT-2 억제제 슈글렛, 한독이 가져간다아스텔라스-한독, 국내 판매 계약 체결...한독, 국내 마케팅·영업 전담
양영구 기자  |  ygyang@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8.04.16  14:20: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아스텔라스의 SGLT-2 억제제 계열 당뇨병 치료제 슈글렛(이프라글리플로진)이 한독의 품에 안긴다. 

한독과 한국아스텔라스제약은 13일 슈글렛의 국내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독은 슈글렛의 국내 유통 및 마케팅, 영업 활동을 전담하게 된다. 

이번 계약을 통해 기존 당뇨병 치료제 아마릴(설포닐우레아 계열), 테넬리아(DPP-4 억제제 계열) 등에 SGLT-2 억제제 계열 당뇨병 치료제 슈글렛을 추가하게 됐다. 

슈글렛은 일본 아스텔라스제약과 코토부키제약이 공동 개발한 당뇨병 치료제로, 국내에는 2015년 출시됐다. 슈글렛은 일본에서 SGLT-2 억제제 계열 당뇨병 치료제 중 가장 많이 처방되는 제품 중 하나다. 

한독 김영진 회장은 “기존 당뇨병 치료제에 슈글렛이 더해지며 보다 폭넓은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토탈 당뇨병 솔루션 기업으로서의 리더십과 성공 경험을 토대로 슈글렛의 성장을 견인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아스텔라스제약 다케노야 오사무 대표이사는 “슈글렛은 일본 내에서 독보적인 시장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는 SGLT-2 억제제 계열 당뇨병 치료제”라며 “당뇨 분야에서 전문성이 있고 오랜 경험이 있는 한독이 전담하게 된 만큼 한국 내에서도 슈글렛이 크게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양영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