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약산업 > 의료기기
지멘스, 의정부성모 외상센터에 CT 도입외상센터 CT 도입 국내 병원 중 처음...하이엔드 3세대 듀얼소스 CT ‘소마톰 포스’ 설치
양영구 기자  |  ygyang@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8.04.11  10:58:3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의정부성모병원이 국내 병원 중에는 처음으로 영상의학과가 아닌 외상센터에 CT를 도입한다. 

지멘스헬시니어스(대표이사 사장 이명균)은 의정부 성모병원 외상센터에 CT장비 소마톰 포스(SOMATOM Force)를 설치하고, 11일부터 가동한다고 밝혔다. 

지멘스헬시니어스가 의정부 성모병원 외상센터에 CT 장비를 공급한 데는 빠른 진단이 필요한 외상 응급환자, 소아환자, 신부전환자, 중환자 등에 대한 신속한 촬영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소마톰 포스는 신속한 검사 수행이 필수적인 외상센터의 특성에 맞게 초당 약 74cm의 촬영 속도를 제공한다. 

이에 따라 무의식 상태거나 호흡 제어가 어려워 기존 CT 촬영이 어려웠던 환자들 뿐 아니라 비만환자 등도 상태나 체형에 제약 없이 촬영 가능하다. 

또 0.3mm의 미세한 병변까지 발견할 수 있어 뇌, 심장, 복부 등 모든 영상의학분야에 적용 가능하다. 

소량의 조영제만으로 검사가 이뤄지기에 기존 CT 장비에 비해 조영제 사용량이 적고, 신장 기능 저하 환자에게도 부작용을 최소화해 보다 안전한 검사를 제공하는 장점도 있다. 

이와 함께 3세대 듀얼소스 CT는 초 저선량의 X-선량으로 더 신속하고 정확한 진단을 가능케 하며, 저선량 흉부 CT의 경우 일반 X-선 촬영의 선량 수준으로 3차원 CT 영상 획득 및 정밀검사 수행이 가능하다. 

지멘스헬시니어스 이명균 사장은 “소마톰 포스의 외상센터 도입을 통해 더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 제공을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멘스헬시니어스는 의료기술을 선도해 나가는 기업으로 혁신적인 제푸뫄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영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