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학회 > 국내학회
발병 24시간 내 스텐트 혈전제거술 효과는?한국뇌졸중의학연구원, 심포지엄 개최 ... 공모과제 세미나도 열어
박선재 기자  |  sunjaepark@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8.04.09  17:00: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한국뇌졸중의학연구원이 최근 서울대병원 의학연구혁신센터 서성환연구홀에서 '2018 제1회 KCRI 심포지엄 및 공모과제 세미나'를 개최했다.

한국뇌졸중의학연구원(이하 한뇌연)이 지난달 말 서울대병원 의학연구혁신센터 서성환연구홀에서 '2018 제1회 KCRI 심포지엄 및 공모과제세미나'를 개최했다.

행사 오전에는 스텐트 혈전제거술의 새로운 역할과 정착을 토론하는 "Stentriever Tsunami"라는 심포지엄이 개최됐고, 오후에는 한뇌연에서 공모한 연구과제의 심사평가를 위한 세미나가 열렸다.

오전 심포지엄에서는 뇌졸중 치료 일선에 있는 저명한 병원 교수들이 연자로 참여하여 스텐트 혈전제거술에 관한 과거 연구와 최근 DAWN 및 DEFUSE 3 연구들을 소개하면서 이들 연구에 대한 비평 및 패널토의를 함께 진행하였다. 

고대구로병원 김치경 교수와 동국대병원 류위선 교수는 DAWN 연구의 무작위 배정에 문제가 있다는 비평을 했고, 분당차병원 김진권 교수는 뇌졸중 진단을 위한 영상검사로 인한 지체가 혈전제거술의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의견을 내비쳤다. 

서울대병원 이승훈 교수와 정근화 교수는 16 혹은 24시간으로 연장되는 치료가능 시간이 뇌졸중 환자들에게는 큰 혜택이지만, 뇌졸중 진료 업무의 가중으로 인한 병원 운영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음을 지적했다.

심포지엄에는 각계 각층에서 100명이 넘는 방청객이 참석해 열띤 토론을 벌여 한뇌연과 뇌졸중 최신 연구에 대한 높은 관심도를 보여주었다.

참석자들은 이번 심포지엄으로 인해 스텐트 혈전제거술의 성공과 적용 시간 확대로 인한 관심과 우려를 신속히 반영하였다는 점에 대해 후한 점수를 주었다.

오후에 열린 한뇌연 공모과제 세미나에서는 자유공모가 제출돼 1차 서류심사를 통과한 된 4개의 연구주제가 발표되었으며, 한뇌연 전문임원들이 심사위원으로 함께 참여하여 활발한 의견을 개진했다. 

이승훈 원장은 "발병 24시간 이내의 뇌졸중 환자에게 스텐트 혈전제거술의 효과가 기대되지만, 일률적으로 국내에 적용하기에는 많은 어려움이 따를 수 있다. 이에 대해서는 앞으로 많은 토론과 합의가 선행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뇌연은 앞으로도 시대와 현실을 반영하는 다양한 주제를 선별해 참석자들에게 실질적 도움이 되는 심포지엄을 마련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관련기사]

박선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