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욕 중 발생한 사망사건' 원인은?
'목욕 중 발생한 사망사건' 원인은?
  • 김소라 기자
  • 승인 2018.04.06 0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혈관질환과 알코올이 주 원인…여름 대비 겨울 사망자 4.6배 높아

목욕을 하던 중 사망하는 사람은 주로 술을 마신 뒤 목욕을 시도했거나 심혈관질환 환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의대 유승호 교수(법의학과)팀이 목욕 중 사망한 사람들의 부검 결과를 분석한 결과 심혈관질환이 있거나 알코올 수치가 높은 이들에서 목욕 중 사망한 경우가 많았다. 또 여름보다는 겨울에 사망자가 4배 이상 높아 더욱 주의가 요구됐다.

이번 연구 결과는 2일 대한의학회 발간 저널 JKMS에 실렸다(J Korean Med Sci. 2018 Apr 02;33(14):e108).

지금까지 목욕 중 사망 사고가 많은 일본 등에서 그 원인을 조사한 연구 결과가 다수 진행됐지만, 부검을 통한 명확한 사인을 규명하지 못한 점이 연구의 한계점으로 지목됐었다(Med Sci Law 2010;50(1):11-14).

유 교수는 "한국 역시 고령화 시대와 찜질방 등이 인기를 끌며 목욕 중 사망하는 사고가 많다"며 "우리나라도 이러한 원인을 분석하고 대처해야 한다"고 연구 배경을 밝혔다.

연구에는 2008~2015년 사이의 3만 1123건의 부검 기록 중 외상의 징후가 있는 대상을 제외한 목욕 중 사망 사건 84건이 포함됐다.

대상자들의 연령은 18세부터 91세까지 다양했으며, 평균연령은 61.3세였다.

사망사건을 부검한 결과, 주요 사인으로는 익사가 67.9%(57명)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자연적인 질병(natural disease) 28.6%(24명), 급성 알코올 중독 3.6%(3명) 순이었다.

익사가 원인으로 지목된 사망이나 그렇지 않은 경우 모두에서 심혈관 질환이 있었던 사망자가 각각 75.4%(43명), 81.5%(22명)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이어 혈중 알코올 농도를 분석했을 때, 0.08% 이상을 기록한 건은 익사 사망건 33.3%(19명), 비익사 사망건 29.6%(8명)로 나타났다.

목욕 사망이 발생한 장소로는 공중 목욕탕이 67.9%(57%)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집 20.2%(17명), 호텔이나 모텔이 11.9%(10명)였다.

또한 12~2월인 겨울에 목욕 관련 사망자가 67.9%(57명)로 6~8월 여름에 비해 약 4.6배 많았다.

유 교수는 "한국에 24시간 찜질방이 늘고 있으며 많은 사람이 숙취를 위해 찜질방을 찾는다"면서 "이는 우리나라가 일본에 비해 목욕관련 사망자가 상대적으로 젊고, 공중 목욕탕에서 빈번하게 발생했던 이유"라고 설명했다.

이어 "술을 마신 후 찜질방이나 목욕탕은 삼가야 하며 심혈관질환이 있는 사람들 역시 항상 위험성을 염두에 둬야 한다"면서 "이러한 사망 사건은 원인을 감별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에 숙련된 법의학자의 도움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제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