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풍 피라맥스, 아프리카 땅 밟는다
신풍 피라맥스, 아프리카 땅 밟는다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8.03.28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케냐 수지팜과 3년 독점판매계약 체결...1만여명 치료 분량
 

신풍제약(대표이사 유제만)은 28일 아프리카 케냐의 수지팜과 항말라리아 치료제 피라맥스를 3년간 독점판매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케냐의 사적 시장에 약 1만여 명의 환자가 치료 받을 수 있는 분량이 5월부터 공급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신풍제약은 최근 서아프리카 제약 유통사 Tedis와 코트디부아르, 카메룬, 부르키나파소 등 7개국을 시작으로 총 16개국과 3년간 계약을 체결했다.

사적 시장 진출을 시작으로 아프리카 주요 국가들에서 1차 치료제로 등재되기 위한 기반이 마련, 추후 공적 시장에서도 매출이 발생될 것이라는 게 회사 측의 예상이다. 

현재 아프리카는 말라리아 감염에 따라 QA ACT(Qualified-Assured Artemisinin combination theraphy) 약제가 필요한 환자 중 70%가 공적 시장에 조달이 이뤄지고 있다. 

사적 시장의 약 30% 환자는 국제기구나 정부 재정 보조 없이 약제비를 본인 부담하는 실정이다. 

한편, 신풍제약의 피라맥스는 아프리카 주요 국가에서 말라리아 질병관리위원회를 통해 국가별 1차 치료제로 등재되기 위한 논의를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