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매병원, 시립병원 최초 연구비 수주액 100억 원 돌파
보라매병원, 시립병원 최초 연구비 수주액 100억 원 돌파
  • 박선재 기자
  • 승인 2018.03.08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평원 의료 질 평가 전 부문 1등급 이어 연구비 수주 비약적 증가"

서울특별시 보라매병원(원장 김병관)이 2017년 한 해 동안 총 194 건의 연구를 진행해 연구비 수주액 100억 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는 연구비 총액 기준(계약액 기준)으로 전년도 대비 43% 이상이 증가한 수치이다. 

2016년도 연구비와 비교했을 때 국책연구 수주액은 약 28%가, 위탁연구 수주액은 약 54%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되었다.

지난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적정성 평가'에서 14개 전 부문 최상위 1등급을 획득하며 의료의 질을 인정받은 것에 이어 연구비 수주 성과에서도 괄목할 만한 성장을 보이고 있다.

김병관 원장은 "대한민국 공공의료를 선도하는 병원으로서 공공성 강화는 물론 의료진의 연구 활성화 및 역량 증진을 위해 지속적인 지원을 해오고 있다"며 "진단, 치료, 처방 전 영역에서 우수한 의료의 질을 확보해 시민의 건강 증진에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