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약산업 > 의료기기
JW메디칼, 프리미엄 초음파 ‘ALOKA ARIETTA 850’ 출시미세 가공 초음파 탐촉자로 정확한 진단 기능...상급종합병원 중심 마케팅 강화
양영구 기자  |  ygyang@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8.02.13  10:12: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JW메디칼(대표 노용갑)이 프리미엄 초음파 영상진단장치 'ALOKA ARIETTA 850'을 출시, 대형병원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ALOKA ARIETTA 850은 히타치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미세 가공 초음파 반도체 탐촉자(Capacitive Micro-machined Ultrasound Trasducer, CMUT)와 OLED 모니터를 적용했다. 

이는 영상의학과를 비롯해 산부인과, 내과, 외과 등 다양한 분야에서 빠르고 정확한 진단이 가능한 초음파 영상진단장치로 평가받고 있다. 

새롭게 개발된 탐촉자는 기존 크리스탈 방식이 아닌 100% 반도체 소재로, 하나의 탐촉자로 여러 광대역 주파수 활용이 가능해 다양한 신체부위 검사를 할 수 있다. 

신체 부위에 따라 탐촉자를 바꿔야 하는 번거로움을 줄인 것이다. 

해당 제품은 히타치가 개발해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엘라스토그래피 기능을 업그레이드한 콤비-엘라스토 기능을 탑재했다. 

이는 초음파 신호를 통해 암 등이 의심되는 부위의 경도를 측정해 단단한 암 종양과 부드러운 정상 종양을 다른 색상으로 나타냄으로써 종양의 악성 여부를 손쉽게 식별할 수 있게 해주는 영상기술이다. 

이를 통해 조직의 탄성도를 색상으로 표현해주는 쉬어웨이브이미지와 주파를 이용해 병변의 경도를 수치로 표현하는 엘라스토이미지의 동시 구현이 가능, 진단의 정확도가 향상된다. 

이외에 미세혈관 혈류량과 방향성을 분석, 동맥경화 조기 진단을 가능하게 하는 등 진단과 치료 영역에서 활용성을 높였다. 

JW메디칼은 향후 상급종합병원을 중심으로 ALOKA ARIETTA 850을 프리미엄 초음파 진단시장의 주력 모델로 육성할 방침이다. 

JW메디칼 관계자는 “이번 신제품은 히타치의 첨단 진단기술의 정점이라 할 수 있는 최상위 프리미엄 모델”이라며 “글로벌 시장에서의 성공사례를 바탕으로 국내에서도 다각적 마케팅 활동을 통해 시장 선도 품목으로 자리 잡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양영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