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극복 기술개발" 10년간 1조원 쏟아붓는다
"치매극복 기술개발" 10년간 1조원 쏟아붓는다
  • 고신정 기자
  • 승인 2018.02.05 0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과기부, 치매연구개발사업 기획(안) 발표...5~6일 공청회 열어 의견수렴
 

정부가 세계 최고수준의 치매 극복기술 개발을 목표로, 2029년까지 치매관련 R&D에 1조 1054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치매연구개발사업 기획(안)'을 5~6일 열리는 공청회에서 발표하고, 관련 전문가와 국민의 의견을 듣는다.

앞서 양 부처는 치매연구개발 로드맵 마련을 위해 작년 7월부터 민관합동 '국가치매연구개발위원회'를 구성, 기획안을 만들어 온 바 있다.

복지부에 따르면 치매환자 수는 해마다 늘어 2050년에는 전체 노인인구 가운데 16.8%에 달하는 303만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2017년 70만명의 4.3배에 달하는 수치다.

이와 비례해 치매관리비용도 2015년 13.2조원에서 2050년에는 106.5조원으로 8배 넘게 늘어날 것으로 추산됐다. 이는 국내총생산(GDP)의 3.8%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이에 정부는 치매발병 위험을 낮춰 노년기 삶의 질을 개선하고., 치매발병에 따른 사회적 비용을 절감한다는 목표로, 10년간 1조원이 넘는 비용을 투입해 관련 연구를 진행해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

구체적으로는 치매 원인규명과 예방 관련 595개 연구에 2091억원, 치매 조기진단법 개발 288개 과제 2109억원, 치매 치료제(법) 개발 407개 연구에 2123억원, 체감형 돌봄기술 개발 233개 연구에 1931억원, 치매 인프라 구축 30개 연구에 2000억원을 각각 투입한다.

치매 원인 규명과 예방과 관련해서는 ▲치매 원인탐색과 치료표적 발굴 ▲치매연관 단백질 변형 및 역할 규명 ▲인지예비능 규명 ▲한국형 치매발병 예측 척도 및 검사도구 개발 ▲치매예방 신기술 개발 등이 목표료 제시됐다.

진단기술과 관련해서는 ▲치매 특이적 영상용 방사선의약품 도입 및 검증 ▲뇌파 등 전기생리신호 기반 뇌영상 진단기술 개발 ▲치매 진단용 뇌척수액 검사기술 개량 및 표준화 ▲신규 혈액, 체약 바이오마커 발굴 및 고도화 ▲AI기반 조기진단 시스템 개발 등이 세부과제로 제안됐다.

 

치료기술 관련 과제로는 ▲신약재창출을 통한 치매 신약 개발 ▲뇌자극 기반 치매치료 기술 개발 ▲약물전달기술 개발, 체감형 돌봄기술 관련 과제로는 ▲치매 인지훈련, 일상생활 훈련 기술 개발 ▲지능형 배회-실종 대응 기술 개발 ▲환자 자립 지원을 위한 스마트홈 서비스개발 등이 각각 제시됐다.

치매 인프라 구축과 관련해서는 ▲치매 개발형 데이터베이스 시스템 구축 ▲치매 뇌은행 구축 ▲기초-임상 통합 연구 플랫폼 구축 등이 추진된다. 

양성일 보건산업정책국장은 “2015년 기준 치매관리비용이 GDP의 약 1%에 이르고 있고, 국민또한 우선적으로 극복해야 할 질환으로 치매를 꼽았다"며 “치매 극복을 위해 R&D를 체계적으로 재정비하고 전략적인 지원을 통해 치매환자와 가족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복지부와 과기정통부는 이번 공청회에서 제기된 의견을 반영해 사업기획안을 최종 완성, 올해 4월 사업추진을 위한 예비타당성조사를 신청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