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병의원 > 의대병원
서울아산병원, AI 수술 로봇 개발 속도 낸다복지부 주관 ‘의료기기 중개임상시험지원센터’ 선정
박선재 기자  |  sunjaepark@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8.02.02  10:23:2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서울아산병원 김송철(좌), 최재순 교수

서울아산병원이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의료기기 중개임상시험지원센터' 사업에 최근 새로 선정됐다. 

서울아산병원은 복지부로부터 4년 6개월 간 45억 원을 지원받아  인공지능 수술 로봇 및 소프트웨어 등 '의료정보융합 자동화 의료기기' 개발 기업을 지원한다. 특히 36건 이상의 비임상, 임상시험을 지원하고, 국내외에서 5개 이상의 의료기기를 허가받을 계획이다.

병원 내 아산생명과학연구원 의공학연구소는 병원에 구축돼 있는 임상 인프라를 바탕으로 ▲수술· 재활· 간호 로봇과 자동화 의료기기 ▲임상데이터 기반 인공지능이 융합된 신개발 의료기기 ▲환자 생체 및 영상 정보 기반 신개념 의료기기 등을 개발하는 기업에 비임상 및 임상 시험 과정을 직접 컨설팅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의 책임연구자인 최재순 의공학과 교수는 "오픈 이노베이션 형태인 이번 사업을 통해 병원의 임상 경험을 바탕으로  특정 임상 분야에 국한시키지 않고 인공지능을 활용한 의료기기 개발 기업을 다양하게 선정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서울아산병원 최재순 교수가 인공지능 원격 심혈관 카테터 시술 로봇 개발을 지원하고 있다.

한편 서울아산병원은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수술용 의료기기 R&D 지정병원으로 선정돼 2015년부터 '기업연계 의료기기 개발센터(HOPE)'를 운영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 기업연계 의료기기 개발센터는 수술용 의료기기 개발 기업과 협력해, 지금까지 60여 건의 기기를 공동으로 기획해 상용화를 지원했으며, 10건 이상의 전임상 및 임상 시험을 지원했다.

또한 2016년부터 헬스이노베이션빅데이터센터를 운영하며 지금까지 기업 및 연구자들에게 빅데이터 관리 및 운용 가이드라인 제정을 50건 이상 지원했다.

김송철 아산생명과학연구원 의공학연구소장(간담도췌외과 교수)은 "우리 병원은 2013년 복지부로부터 연구중심병원으로 선정돼 임상 현장에서 느끼는 새로운 아이디어들을 민간 기업과 함께 발전시켜 상용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첨단 기술을 활용한 국내 의료기기 산업이 발전하는 데 사회적으로 보탬이 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박선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