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약산업 > 제약단신
파마리서치, 필러사업 확장 드라이브에스트라 필러사업 부문 양수 MOU 체결...“볼륨필러 사업 본격 진출”
양영구 기자  |  ygyang@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8.01.12  05:59:5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파마리서치프로덕트(대표이사 정상수·안원준)가 무섭게 필러 부문 사업 확장에 나서고 있다.

파마리서치는 보툴리눔 톡신 업체 바이오씨앤디 인수 양해각서 체결에 이어 11일 아모레퍼시픽그룹 자회사 에스트라의 필러사업 부문을 양수하는 binding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양수는 HA필러 브랜드인 클레비엘(CLEVIEL) 관련 기술 및 영업권을 양수하는 형태로, 본 계약은 올해 2월 체결할 예정이다.

클레비엘 필러는 히알루론산 함량에 따라 컨투어 50mg, 프라임 33mg, 파인 15mg 등의 라인업을 구성하고 있다.

특허 받은 4L 가교교정 기술을 활용, 고함량으로 우수한 물성을 나타내 지속시간을 연장시키는 차별화된 기술력으로 국내 뿐 아니라 일본과 홍콩 등에서도 판매 중이다.

파마리서치 관계자는 “이번 에스트라 HA필러 사업 양수는 국내 시장 뿐 아니라 해외 시장까지 염두에 둔 투자”라며 “약 2조 6000억원 규모의 세계 필러 시장에서 리쥬란 힐러와 함께 회사 매출 성장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회사 측은 클레비엘이 중국에서 임상 마무리 단계에 있어 기존에 확보한 수출 유통망을 활용해 중국 시장 확장을 가속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 관계자는 “기존 더마코스메틱에서 리쥬란 힐러의 성장, 보툴리눔 톡신과의 시너지, HA필러 제품군까지 가세하면 미용 시술에 필요한 핵심 제품 라인업이 구축, 토탈 에스테틱 솔루션을 제공하는 회사가 된다”며 “내수 뿐 아니라 클레비엘 필러의 수출을 적극적으로 확대해 글로벌 성장의 발판으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양영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