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전달체계 권고문 두고 집행부-대의원회 기싸움
의료전달체계 권고문 두고 집행부-대의원회 기싸움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8.01.12 0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의원회 “회원 무시 말라”vs 집행부 “충언으로 알겠다”
 

의료전달체계 개선 권고문이 최근 의료계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대한의사협회 집행부와 대의원회 사이에 팽팽한 기싸움이 진행되고 있다.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는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집행부는 더 이상 회원들을 무시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의협 집행부가 회원들의 의견을 무시하면서까지 의료전달체계 개편을 졸속으로 강행하려 한다는 지적이다. 

대의원회는 “집행부가 2년 전부터 정부와 협의해 최근 발표한 의료전달체계 개편 권고안은 문재인 케어와 맞물려 있다”며 “이에 대한 협의는 집행부가 아닌 비대위에서 해야 한다고 판단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의원회 운영위원회는 의료전달체계는 비대위 권한이기에 독단적 논의 진행을 중단하고 조급함과 시간에 연연해 정부에 끌러가지 않도록 전부 공개하는 것은 물론, 처음부터 틀을 다시 짜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한 바 있다.

대의원회는 “현재 집행부는 그동안 협의를 진행해왔다는 이유로 협의의 전권이 집행부에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아울러 조기에 협의를 매듭지으려는 행태를 반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의료계 대부분이 심각한 문제를 지적하며 반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집행부는 권고안 제출을 주장하고 있다. 회원의 권익을 수호해야 할 집행부가 공무원처럼 나서 회원을 설득하는 건 용납할 수 없다”며 “집행부가 계속 독단적으로 진행하고 결정한다면 그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집행부 “충언으로 알겠다”

반면 집행부는 대의원회의 이 같은 비판에 ‘충언’으로 알겠다고 되받아쳤다.

집행부는 “집행부에서 정책 추진을 잘 하라는 충언으로 받아들이겠다”며 “의료전달체계 개선 논의를 위해 수차례 의견조회, 간담회, 확대간담회 틍을 통해 충분한 의견수렴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의료전달체계 개선 과제는 대의원총회에서 집행부 수임사항으로 채택해 추진해 온 사항으로, 이를 개선하기 위해 정부와 국회에 의료전달체계 개선을 꾸준히 건의해왔다는 게 집행부의 주장이다.

집행부는 “협의체 운영 과정에서 문재인 케어가 등장했지만 취지는 문재인 케어를 위한 논의가 아니다”라며 “새로운 의료전달체계 개선방안에 대한 회원들의 의견을 충분하게 수렴하고, 권고문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